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해바라기 5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해바라기 5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9-11-07 12:09
[이관형] 해바라기 5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글쓴이 : 이관형
조회 : 10  
   http://cafe.daum.net/jayuri2/MBn8/217 [0]
   http://cafe.daum.net/skk5111/7zaQ/48 [0]

鄭淳律 수2014

向日葵 5

 

 

秋が深まり次第に

夕日は取り分け 赤く染められて

 

既に忘れた恋の思い出

あの太陽の様に冷めつつあり

 

向日葵は肩を竦めて

暮れる日を態とそっぽを向く

 

葉っぱはもう支える力も

実った種を支える力も無しで

 

只 俯いて

あの暮れる日を見送るだけ

 

バラや桜の灼熱の恋

そんな熱情はあの日に任してて

 

冬の間 身を掻き立てる油で

内面を肥やす向日葵

 

長旅を用意しながら

今日は背負った太陽を

 

明日は幸せ溢れる

恋として迎えるでしょう

 

------------------------------------

 

해바라기5

 

가을이 깊어 지면서

석양은 유난히 붉게 물들고

 

이미 잊어버린 사랑의 추억

저 태양처럼 식어만 가는데

 

해바라기는 어깨를 움추려

지는 해를 애써 외면한다

 

이파리는 이미 지탱할 힘도

알찬 씨를 떠받칠 힘도 없어

 

그저 고개를 숙이고

저무는 저 해를 배웅하기만

 

장미나 벚꽃의 불타는 사랑

그런 열정은 저 해에 맡기고

 

겨울 동안 몸 돋울 기름으로

내면을 살 찌우는 해바라기

 

긴 여행을 준비하면서

오늘은 등에 진 태양을

 

내일에는 행복 넘치는

사랑으로 맞이하리라

 

2019.11.6 자유리 정순율

 

 

------------------------------------

 

해바라기5

向日葵(ひまわり) 5

 

가을이 깊어 지면서

秋色(しゅうしょく)が深(ふか)まり次第(しだい)に

석양은 유난히 붉게 물들고

夕日(ゆうひ)は取(と)り分(わ)け赤(あか)く染(そ)められて

 

이미 잊어버린 사랑의 추억

既(すで)に忘(わす)れた恋(こい)の思(おも)い出(で)

저 태양처럼 식어만 가는데

あの太陽(たいよう)の様(よう)に冷(さ)めつつあり

 

해바라기는 어깨를 움추려

向日葵(ひまわり)は肩(かた)を竦(すく)めて

지는 해를 애써 외면한다

暮(く)れる日(ひ)を態(わざ)とそっぽを向(む)く

 

이파리는 이미 지탱할 힘도

葉(は)っぱはもう支(ささ)える力(ちから)も

알찬 씨를 떠받칠 힘도 없어

実(みの)った種(たね)を支(ささ)える力(ちから)も無(な)しで

 

그저 고개를 숙이고

只(ただ)俯(うつむ)いて

 

저무는 저 해를 배웅하기만

あの暮(く)れる日(ひ)を見送(みおく)るだけ

 

장미나 벚꽃의 불타는 사랑

バラや桜(さくら)の灼熱(しゃくねつ)の恋(こい)

그런 열정은 저 해에 맡기고

そんな熱情(ねつじょう)はあの日(ひ)に任(まか)してて

 

겨울 동안 몸 돋울 기름으로

冬(ふゆ)の間(あいだ)身(み)を掻(か)き立(た)てる油(あぶら)で

내면을 살 찌우는 해바라기

内面(ないめん)を肥(こ)やす向日葵(ひまわり)

 

긴 여행을 준비하면서

長旅(ながたび)を用意(ようい)しながら

오늘은 등에 진 태양을

今日(こんにち)は背負(せお)った太陽(たいよう)を

 

내일에는 행복 넘치는

明日(あす)は幸(しあわ)せ溢(あふ)れる

사랑으로 맞이하리라

恋(こい)として迎(むか)えるでしょう

 
 

Total 4,49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9287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2365
4495 [이관형] 강변추억 2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14 2
4494 [이관형] 티끌 / 月雲 손홍집---일역 : 李觀衡 이관형 2019-11-14 2
4493 [이관형] 해바라기 8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13 4
4492 [이관형] 갱년기 / 윤오숙 --- 일역 : 李觀衡 이관형 2019-11-13 11
4491 [기타작가] 가을엔 별이 잘 보여서 좋다 류경태 2019-11-13 8
4490 [차영섭] 무지개길 차영섭 2019-11-13 9
4489 [이관형] 아름다운 일상 / 대안 스님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11-12 13
4488 [이관형] 명덕리 추상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12 6
4487 [차영섭] 내 운명의 때 차영섭 2019-11-12 12
4486 [이관형] 해바라기 7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11 12
4485 [이관형] 향적사 / 芽蓮 이수빈 --- 일역 : 李觀衡 이관형 2019-11-11 6
4484 [이관형] 강변추억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10 7
4483 [이관형] 동백 그림 전시회 / 정채균 --- 일역 : 李觀衡 이관형 2019-11-10 6
4482 [이관형] 해바라기 6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09 13
4481 [이관형] 인 연 / 강 재 현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11-09 13
4480 [이관형] 추계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08 8
4479 [이관형] 바닷가에 가면 / 대안 스님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11-08 11
4478 [차영섭] 양행의 도 (兩行의 道) 차영섭 2019-11-08 10
4477 [이관형] 마음의 뜨락 / 月雲 손홍집---일역 : 李觀衡 이관형 2019-11-07 16
4476 [이관형] 해바라기 5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07 11
4475 [이관형] 실감개 / 윤오숙 --- 일역 : 李觀衡 이관형 2019-11-06 7
4474 [차영섭] 질문 시 6 차영섭 2019-11-06 14
4473 [이관형] 갈대의 일출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05 13
4472 [이관형] 또 다른 이유 / 대안 스님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11-05 10
4471 [이관형] 무릉계곡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04 13
4470 [이관형] 해바라기 4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04 9
4469 [이관형] 용서 / 芽蓮 이수빈 --- 일역 : 李觀衡 이관형 2019-11-04 11
4468 [차영섭] 내 인생에 가을이 왔으니 차영섭 2019-11-04 20
4467 [이관형] 어둠 저편에는 / 정채균 --- 일역 : 李觀衡 이관형 2019-11-03 16
4466 [차영섭] 단풍에서 낙엽까지 차영섭 2019-11-03 2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