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 한 해를 함께 산 어느 아내의 고백(부부의 날에)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서른 한 해를 함께 산 어느 아내의 고백(부부의 날에)

선미숙 0 42
하나뿐인 내 사랑
                          선미숙


처음엔 말없고 진중함에 두근두근 끌렸지요.
살면서 때로 재미없다 생각했는데
한결같은 그 마음이 사랑이란 걸 알았어요.
크게 굴곡 없는 나날이 행복이란 걸 알았고
당신이 곁에 있어 이 험한 세상에서
예쁜 둥지 지킬 수 있다는 걸 알았지요.
만만치 않은 삶속에 올곧게 살아온 당신
어떤 말로 칭찬을 해도 아깝지 않고
그런 당신이 있어 노을 속 내 모습이
초라하지 않을 듯해 고마울 뿐이에요.
천년만년 살라 해도 나는 오로지 당신이지만
당신은 나보다 좀 더 현명한 여자를 만났으면 해요.
그 날이 언제일지 몰라도
마지막 떠나는 모습까지 내가 지켜주고 싶으니
당신은 나보다 며칠 앞서 가세요.
다음 생이 주어진다면
내가 당신이 되고 당신이 내가 되어
받은 이 사랑 모두 갚을 수 있기를!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7 명
  • 오늘 방문자 325 명
  • 어제 방문자 1,272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36,108 명
  • 전체 게시물 175,985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