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꽃 필 무렵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보리꽃 필 무렵

차영섭 0 53
보리꽃 필 무렵 / 차영섭

          내 고향 오월은 보리꽃 피는 계절
          드문드문 샛노란 민들레 수줍어 하고
          바람이 쉬었다 간 자리도 아니건만
          청춘 남녀 사랑에 뉘인 곳인듯 눈에 선하네.

          언 땅 뚫고 하얀 수염의 뿌리 내리며
          눈을 이불 삼아 추위를 인고하던 보리
          대나무를 닮아서 속을 비우며 칸칸이 열차네
          조상의 고귀한 푸른 피 흐르네.

          아침 이슬 털며 맘 설레이던 보리밭 사잇길
          기다리던 검정 치마 긴 머리 가시내는 보이지 않고
          흰 구름 한 조각만 날 따르던 추억의 아쉬움
          종다리 노래에 버들 피리 보리 피리 절묘한 어울림.

          고소한 보리 서리에 손바닥은 누렇게
          입술은 까맣게 뉘엿뉘엿 해질녘 길 서성이다가
          바람도 자고 종다리도 잠자리 들고
          어스름어스름 대문에 들어서면 웃으시던 어머님 얼굴.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62 명
  • 오늘 방문자 1,139 명
  • 어제 방문자 1,355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76,271 명
  • 전체 게시물 176,512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