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찌 잊으리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어찌 잊으리

차영섭 0 45
어찌 잊으리 /차영섭


 

나는 우산을 쓰고,

꿈길을 걷는다

우산도 없이 비를 맞고 있는

나무 길을,


 

추억에 담양 메타스퀘어를

옮겨 놓은 장관의 길엔,

맑은 산소들이 내 가슴을 씻어주나니

어찌 이 콧길을 잊으리오!


 

봄날엔 벚꽃들이 살랑거리고

우렁찬 장끼의 그 모습 일품이며

가을엔 갈대와 단풍들이 소요하나니,

어찌 그 눈길을 잊으리오!


 

덕풍천엔 백로가 어슬렁어슬렁,

젖줄 같은 한강물엔 고니와 원앙 철새들이,

오늘도 고라니 한가롭고, 이팝조팝 가리지 않으니,

어찌 이 감정의 늪을 벗어날 수 있으리오!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7 명
  • 오늘 방문자 1,147 명
  • 어제 방문자 1,355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76,279 명
  • 전체 게시물 176,512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