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똥 같은 눈물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닭똥 같은 눈물

성찬 3 123
닭똥 같은 눈물
                          최성찬


뚝 뚝
떨어지는데
맑은 게 아니다.

투명한 듯
투명하지 않다.

소화되지 못한
후회와 자책으로
가득 차 흐른다.

아니
떨어진다.

닭똥처럼
더러운 눈물
3 Comments
상곡 05.07 15:23  
최선생님 안녕하세요? 감사합니다. 즐거운 주말 맞으시기를 기원합니다.
성찬 05.08 10:21  
고맙습니다 ! 평화로운 일요일을 보내시길 바랍니다 !
상곡 05.08 16:14  
감사합니다. 편안한 주일 저녁시간 되십시요.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3 명
  • 오늘 방문자 1,045 명
  • 어제 방문자 1,266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6,599,861 명
  • 전체 게시물 188,537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