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긋다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비 긋다

유토비 0 31
나무 밑에 점점 번져가는 빗방울

서있는 자리가 비좁아진다



네게 저항했던 마음이

설 자리가 없는 것 처럼



이제 네게 흠뻑 젖을 차례구나



빗줄기를 그대와 발목에 묶고

망설임의 끝을 건너

사랑 속으로 뛰어든다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3(1) 명
  • 오늘 방문자 769 명
  • 어제 방문자 1,560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6,712,573 명
  • 전체 게시물 189,728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