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나무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감나무

목산용인 0 121
감나무

          목산

뉘 집 담 넘어 감나무 나뭇잎
무수리가
데려갔는지
가지마다

알몸으로 대롱대롱 매달려
시집갈 날
기다리며
그대 사랑한다 해도
 
그대는 보이지 않고
소식 준다는
까치 아줌마
내 고운 얼굴만 쪼고 있구나.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