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고양이

긴바다 0 50
집사에게 밥을 챙겨달라고
문을 두드리는 소리에
잠을 깨  열면
그 자리에 똘망똘망한
사랑스러운 너


내가 늦게 들어왔을때

니가 야단쳐줬으면

물에 있을때
위험하다고 집사 걱정해주는
고양이처럼
너도 항상 내 곁에 있었으면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