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덜터덜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터덜터덜

긴바다 0 45
터덜터덜
유리를 안고
집으로 가는 길
뚜벅뚜벅
뚜벅이는
오늘도 집으로 향한다
춥다
텅 빈 마음 어디 채울
따뜻한 연기 보이지 않아
하루 하루
하루살이 처럼
그래 오늘도 살아냈다
쓸쓸한 안도감이
빈 마음을 조금은
메워준다
오늘..오늘을 팔고
내일을 샀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