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겨울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단 하나의 겨울

성찬 0 119
단 하나의 겨울
                                          최성찬


어떤 겨울은 매우 따뜻했다.
아니 춥지만 춥지가 않았다.

새하얀 쓰레기 같은 눈들은
날 축복하는 꽃가루 같았다.

눈을 뜨고 세상이 어두워도
금방 밝아질 희망이 있었다.

보편적인 겨울 속성과 다른
단 하나의 겨울이 존재했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