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보다 밤보다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눈보다 밤보다

긴바다 0 50
반짝반짝 빛나는 길가의 눈은
보지 못해서
더욱더 귀중하다
설레이는 주말의 밤은
짧디 짧은 것
그래서 더 빨리 가버린다
천천히 기다릴게
사라지는 눈보다.
가버리는 시간보다
귀한 너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