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서글픈 인연

서글픈 인연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작성일 : 15-07-14 11:37
서글픈 인연
 글쓴이 : 김해인
조회 : 3,588  
대금을 배우고있는지 일곱달째접어든다.
초등동창카페 '소리를 들어보아라'에 정간보니 뭐니하며 글과함께 대금연주동영상을올려놓고 배우는데,
초보라 빌라인집에서연습하다가는 위 아래옆집에 소음이될것같아 보수중이라 한적한공설운동장을찾아
시간날때마다 대금과 단소를분다.
오늘마침(5월1일) 노동절휴일이라 아침나절운동장을찾으니 낮선 승용차한대가
내가 연습하는자리를차지하고 주차해있는것이 아닌가.
옆 나무그늘에 차를세우고 대금을꺼내다문득 스치는생각이이상하다.
열한시가 다된 한낮에 창문을열지않고있으면 실내온도가 잎이덜핀 나무그늘아래에서 더울텐데,
빽미러로 썬팅이안된 앞유리를통해 실내를언듯보니 운전석의자가 뒤로제켜져있어 운전자가안보인다.
잠자는것같은것이 영 불길한느낌이들어 승용차로가서 썬팅한유리를통해 실내를보니
남성한명이 제켜진운전석의자 헤드레스트에서 머리가떨어져 제켜진채 호흡이이상한것이다.
옆자리를보니 양은냄비에 벽돌두장을얹어놓고 위에는 번개탄이 피워진자리가보이고,
순간 자살하려는사람이라는판단이들어 우선 차로뛰어가 휴대폰을드는데 손이떨려온다.
급하게 031-119로전화를하니 신호한번에 바로받는다.
'여기 번개탄피워놓고 자살하려는사람있으니 빨리와주시요, 위치는 공설운동장 전광판뒤쪽입니다.'
119는바로 나와의통화도 마무리되지않은상황에서 출동지령을내리는소리가들려온다.
'자살기도상황발생 승용차안 번개탄사용''공설운동장 주차장!'
그러고는 내게 재차묻는다. 기도자 의식은있는가라고........
'차문이잠겨있어알수없으나 약한숨은쉬고있다'
통화가끝나기전에 직선거리300여미터인 소방서에서 출동차량의 사이렌소리가들려온다.
구급대가도착하기전에 저사람이잘못되면어쩌나, 안절부절이다.
구급차와 구조대가탄차량 바퀴가구르는것이 너무느리다,
또 오다가멈춰선다. 거긴주차장이다.
저들이 날볼수있는곳으로 냅다뛰었다 손짓으로 고함지르면서,
수천명이함성울리던 운동장에 나혼자밖에없는것이 그제서야보인다.
뒷좌석유리를깨고 산소호흡기를들이댄다.

젊은사람이다.
조수석엔 어린이용 보조좌석이 매여있다.
바로뒤미쳐 경찰이오고.............

산소호흡기를 붙이고 차안에서 끌어내려니 촛점없는 눈이떠지며 의식이드는것같다.
그러나 뒤미쳐들려오는 경찰들의얘기는 일산화탄소에중독된사람은 오래지않는다고.......

저 젊은이와 내가 무슨인연이 있었기에,
어쩌다 내가 이런운명을맞게되었을까하는 생각이스친다.
아직은 생사를알수없지만,
죽고자했던 젊은이가 회생한다면,
나는 저사람의 의지와 결심,그리고판단을 방해한사람으로,
그리고 고통스런삶을 이어가게만들고 또한번의 죽음을격게만든 사람으로되고,
살고자하는목숨이었고 그를 기다리는사람들에게 나는
창문유리를 돌이라도집어 깨고 문을열어두었어야하는,
찰나의 1~3분이나마 그를살릴수있는 골든타임을 허비한것은아닌지,
나의 생각,행동이 그의 판단과 결심을도운사람이 된것은아닌지.......
남들 모두가 잘한일이고 큰일했다고하지만 어찌되었던 두가지모두 나는 평생을지고살아야할 짐을진것이다.

나는 어느결정을했어야하나
왜 내가 아파하고 괴로워해야하나
사건조사하는 경찰들이 아무감정없이 쓰레기통뒤지듯하는 승용차를바라보며 슬픔을삭여야하나
젊은이여
당신보다 내 20여년 세상을 더살아보았소마는,
내 20년전이나 지금이나 달라진것은 마음먹기에따라 바뀐다는것뿐이오.
나에 판단이 잘되었던 잘못이었던간에 나는그저 고통스런당신을 볼수가없어 그리했던것뿐이오.
당신의뜻을 이루지못하게한것 미안하오
내 대포한잔사리다.

 
 

Total 87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73 서로 인사하기 (1) 솔새김남식 2017-09-05 155
872 좋은사람이 되려면 솔새김남식 2017-07-18 359
871 자장면과 짬뽕 솔새김남식 2017-05-17 565
870 사람이 사람을 사랑하는 일 솔새김남식 2017-05-12 825
869 정을 모르고 살았다면 솔새김남식 2017-04-11 571
868 내가 영리하고 똑똑하다는 우리 어머니 솔새김남식 2017-03-07 583
867 꼬마 김해인 2016-03-17 1401
866 서글픈 인연 김해인 2015-07-14 3589
865 희망고문 (1) 은산철벽 2015-03-08 2253
864 마 음 솔새김남식 2015-02-25 2881
863 이 또한 지나가리라 또다른여행 2015-02-01 4718
862 사랑해서 아픈사랑은 사랑이 아니래요 솔새김남식 2014-12-19 3875
861 산으로 가는 길 (1) 솔새김남식 2014-11-20 2851
860 옛 추억을 더듬는 할머니 insook 2014-11-08 2757
859 사람이 사람을 미워한다는 것 솔새김남식 2014-10-13 2881
858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 솔새김남식 2014-07-24 5243
857 노후변화 솔새김남식 2014-06-22 2313
856 사랑은 상대의 가슴속에 있다 솔새김남식 2014-06-07 3432
855 봄이오는 소리 솔새김남식 2014-03-09 2529
854 비운의 왕족 사진 보며 대한제국 몰락의 아픔 나눠야 jea8079 2014-02-25 2736
853 시간이 필요하다 솔새김남식 2014-01-27 2574
852 아름다운 삶을 위하여 솔새김남식 2014-01-15 3140
851 사랑 이라는 것 솔새김남식 2014-01-06 3666
850 큰 바위 황인숙 2013-12-13 2261
849 사람의 심성 (1) 솔새김남식 2013-11-11 2832
848 정해진 율 (1) 황인숙 2013-11-09 2247
847 죽음에 대하여 솔새김남식 2013-11-06 2320
846 여수 화태리 양식장 황인숙 2013-10-29 1975
845 씨 어머니의 정갈한 마음 황인숙 2013-10-28 1657
844 터널 속에도 빛이 황인숙 2013-09-22 184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