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꼬마

꼬마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작성일 : 16-03-17 09:30
꼬마
 글쓴이 : 김해인
조회 : 1,008  
옛날 그때 국민핵교다닐때,
키가작아 6년동안을 1번아님 2번을맡아놓던동무가
지난가을 황달이심해져서 검진을받아보니
간과 쓸개사이 통로가막혔더란다.
시골병원에선 치료가불가능하다고하여 서울큰병원을찾아
작년 시월에입원하여 얹그제퇴원하였다는데,
더 작아진 키, 볼록나온 배,드문드문 엉성한머리칼이며 수염,
방사선치료,항암주사에 지친기색이역력하고
의자에앉아서도 가쁜숨을몰아쉬고있었다.
못보던동안 소식을주고받던중
작년에 용해를 암으로보낼수밖에없었단소식을듣는,
동무의얼굴엔 경련이스치고,
젓가락을쥔 손이 심하게떨리더구나.

나를 바라보며하는말이
건강검진은제때에 꼬박꼬박받아 건강을챙기라는 부탁에
두어달전 죽은 영일이는 건강검진받다 그리되었는데 갈등이 인다.
이름만써놓고 만나지못해 주지못했던
내 책 한권을쥐어주며 아무때고 읽어보라하였지만 못내서글프다.
숨이가빠 불어볼수없을줄 번연히알면서도,
재작년 나 대금입문때 처음인연이된 젓대를건네어 맡기면서
지압과 호흡에많은도움이된다니
삶에의 작은끄나풀이라도잡으려는듯
젓대를받아쥐는모습이 안타깝기만하다.
얼마동안이나 더 볼수있을까.
내가 같은경우라면 어떤선택을했을까를 생각해본다.
낼모레 또 보자는말에 내밀어맞잡은 손으로전해지는 따스함이
지난날 동무와의추억만같아 그만 돌아서오고야말았구나.

 
 

Total 87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76 정을 모르고 살았다면 솔새김남식 2017-04-11 50
875 내가 영리하고 똑똑하다는 우리 어머니 솔새김남식 2017-03-07 126
874 설중매(雪中梅) 박영숙영 2017-01-24 330
873 내 마음 베어내어 박영숙영 2017-01-21 243
872 하늘 품은 내 가슴에 박영숙영 2017-01-21 260
871 꼬마 김해인 2016-03-17 1009
870 서글픈 인연 김해인 2015-07-14 2820
869 죽은 영혼과의 만남 이우수 2015-06-06 1867
868 원 점 이우수 2015-05-05 1698
867 희망고문 (1) 은산철벽 2015-03-08 1753
866 마 음 솔새김남식 2015-02-25 2285
865 이 또한 지나가리라 또다른여행 2015-02-01 3769
864 사랑해서 아픈사랑은 사랑이 아니래요 솔새김남식 2014-12-19 3152
863 산으로 가는 길 (1) 솔새김남식 2014-11-20 2331
862 옛 추억을 더듬는 할머니 insook 2014-11-08 2284
861 사람이 사람을 미워한다는 것 솔새김남식 2014-10-13 2441
860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 솔새김남식 2014-07-24 4499
859 노후변화 솔새김남식 2014-06-22 1829
858 사랑은 상대의 가슴속에 있다 솔새김남식 2014-06-07 2804
857 봄이오는 소리 솔새김남식 2014-03-09 2117
856 비운의 왕족 사진 보며 대한제국 몰락의 아픔 나눠야 jea8079 2014-02-25 2251
855 시간이 필요하다 솔새김남식 2014-01-27 2089
854 아름다운 약속을 하는 사람 솔새김남식 2014-01-15 2517
853 사랑 이라는 것 솔새김남식 2014-01-06 2989
852 큰 바위 황인숙 2013-12-13 1829
851 사람의 심성 (1) 솔새김남식 2013-11-11 2268
850 정해진 율 (1) 황인숙 2013-11-09 1797
849 죽음에 대하여 솔새김남식 2013-11-06 1958
848 여수 화태리 양식장 황인숙 2013-10-29 1631
847 씨 어머니의 정갈한 마음 황인숙 2013-10-28 138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