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서로 인사하기

서로 인사하기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작성일 : 17-09-05 06:59
서로 인사하기
 글쓴이 : 솔새김남식
조회 : 208  

서로 인사하기 솔새김남식


어제는 오전에 시내 볼 일이 있어 자꾸만 내리 감기는
눈꺼풀을 치켜 올려 세우고 집을 나섰다.
버스를 탈까? 지하철을 탈까?
잠시 망설이다 버스를 타기로 했다.
지하철은 약속한 시간에 정확하게 맞추기엔 좋지만
모르는 사람들끼리 멋쩍게 마주 앉아 보고 가며
어두운 땅 속으로 가는게 참 싫었다.

버스는 차가 막히면 약속 시간에 맞추기 어렵지만
하늘도 길거리 풍경도 지나는 사람들 모습을 볼 수 있어서 참 좋다.
약속시간에 맞출 일도 아니고 느긋한 마음으로 버스를 탔다.
버스에 오르는데 운전기사님이
"어서오세요?"하며 밝은 목소리로 인사를 한다.
"안녕하세요?"하고 마주 인사를 하고 뒤 쪽으로 가 앉았다.

정류장마다 버스가 정차하고 사람들이 탄다.
운전기사님은 꼬박 꼬박 "어서오세요?" "안녕하세요?" 하며
인사를 건네는데 마주 인사하는 사람은 거의 없어보인다.
어쩌면 인사하는 운전기사님이 의아스럽다는듯 카드 체크를 하고
기사님 뒤통수를 힐끔 돌아보는 사람이 대다수였다.

목적지에서 내리며 "수고하세요"하고 먼저 인사를 했더니
"안녕히 가세요"하는 기사님의 목소리가 뒤에서 들려 온다.
타인과 인사를 나누는 일에 익숙치 않은 우리들이다
우리는 옆에 앉은 사람과는 아무 말하지 않은 것은 물론이고
얼핏 눈빛을 보이면 시비에 휘마릴까봐서 조심해야 하는 세상이다

그러나 낯선 사람과의 인사가 얼마나 기분 좋은 일인지 우리는 다 알고 있다.
나 또한 낯선 사람들에게 인사를 먼저 건넬 수 있는 용기는 없다.
서로를 경계하며 살고 있는 우리사회의 모순된 모습이다
하지만 먼저 건네는 인사에 답례는 꼭 하려고 노력한다.

언제인가 하천 산책길에서 마주친 사람에게 인사를 하면
못들은 체하고 지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고 이상하게 바라본다
서로인사 하기를 일상화 한다면 사회가 아름답게 보일것 같다 
아무튼 운전기사님의 짧은 인사가 하루를 행복하게 해준다.
solsae kns

이계윤 17-10-22 14:40
 
그렇습니다.
웃으며 건네는 인사가 힘을 솟게합니다.
아파트 승강기 안에서도 인사를 기피하는 사례가 많습니다.
솔선하는 수가 제일 좋은 것 같아요. 마주하면 "안녕하세요." 하는 것이 일상화되어야 합니다.
좋은 경험담 잘 보았습니다.
 
 

Total 87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73 서로 인사하기 (1) 솔새김남식 2017-09-05 209
872 좋은사람이 되려면 솔새김남식 2017-07-18 442
871 자장면과 짬뽕 솔새김남식 2017-05-17 653
870 사람이 사람을 사랑하는 일 솔새김남식 2017-05-12 899
869 정을 모르고 살았다면 솔새김남식 2017-04-11 649
868 내가 영리하고 똑똑하다는 우리 어머니 솔새김남식 2017-03-07 638
867 꼬마 김해인 2016-03-17 1429
866 서글픈 인연 김해인 2015-07-14 3676
865 희망고문 (1) 은산철벽 2015-03-08 2302
864 마 음 솔새김남식 2015-02-25 2960
863 이 또한 지나가리라 또다른여행 2015-02-01 4827
862 사랑해서 아픈사랑은 사랑이 아니래요 솔새김남식 2014-12-19 3965
861 산으로 가는 길 (1) 솔새김남식 2014-11-20 2899
860 옛 추억을 더듬는 할머니 insook 2014-11-08 2802
859 사람이 사람을 미워한다는 것 솔새김남식 2014-10-13 2939
858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 솔새김남식 2014-07-24 5335
857 노후변화 솔새김남식 2014-06-22 2359
856 사랑은 상대의 가슴속에 있다 솔새김남식 2014-06-07 3487
855 봄이오는 소리 솔새김남식 2014-03-09 2572
854 비운의 왕족 사진 보며 대한제국 몰락의 아픔 나눠야 jea8079 2014-02-25 2775
853 시간이 필요하다 솔새김남식 2014-01-27 2613
852 아름다운 삶을 위하여 솔새김남식 2014-01-15 3218
851 사랑 이라는 것 솔새김남식 2014-01-06 3733
850 큰 바위 황인숙 2013-12-13 2313
849 사람의 심성 (1) 솔새김남식 2013-11-11 2899
848 정해진 율 (1) 황인숙 2013-11-09 2289
847 죽음에 대하여 솔새김남식 2013-11-06 2363
846 여수 화태리 양식장 황인숙 2013-10-29 2023
845 씨 어머니의 정갈한 마음 황인숙 2013-10-28 1684
844 터널 속에도 빛이 황인숙 2013-09-22 188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