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겨울소곡

겨울소곡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작성일 : 18-02-03 15:03
겨울소곡
 글쓴이 : 솔새김남식
조회 : 931  

겨울소곡   솔새김남식


올 겨울은 유난히 춥다
영하 10도의 날씨가 이미 한달째 시작된는 것 같다
바람이 부는대로 붕붕 날아 다니는 비닐 종이가 더욱 을씨년스런 겨울을 연출한다
그래서 그런지 어딜가도 거리가 수런 거린다
춥다고 종종걸음 치며 빨갛게 볼이 얼어 들어오는 사람들에게서 겨울 냄새가 난다
요샌 커피가 빨리 식는다
조제커피 한봉지와 카푸치노 반봉지 바로 내 취향의 커피이다
다 마신 커피 잔이 아직도 따뜻하다.



영하의 날씨에 바람이 좀 차지만 시내 볼 일이 있어서 잠시 나갔다가 들어왔다
영하 10도의 강추위로 거리는 사람들이 그리 많지가 않았다
종로 3가역
어디서 왔다가 돌아 가는지 사람들이 밀리고 밀려 간다
아무리 추워도 지하철은 가득하다

열차안에는 거의 노친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집으로 오는 길목 평소에 노점들이 좀 있었는데 오늘은 많이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좌판을 펴 놓은 곳이 있다.
장갑을 파는 아저씨
붕어빵과 오뎅 국물을 파는 아주머니
그들은 제철 맞은 겨울장사이다
허름한 모자에 장갑을 끼고 발을 동동 구르며 지나는 사람들 눈치를 바라본다
상자엔 물건이 가득 했지만 누구하나 눈길 한번 주지 않는다.
너무 추우니까 아마 빨리 제 갈 곳을 가는가 보다

.


세상을 다들 그렇게 바둥거리며 살아 가는데 어느새 12월이 바쁘게 지나간다
어느세 절반을 지나고 .....
가로수 나뭇 가지에 매달린 나뭇잎처럼 아쉬움에 또 한 해를 보내고 있다
이제는 세월이 가는건지 내가 늙어가는 건지 아무 것도 모르겠다.
해마다 이때 쯤되면 그냥 무조건 무언가 아쉬움이 가득하다


못 이룬것에 대한 아쉬움도 있지만 아무래도 미련있고 제일 후회 되는 건
자신을 잃어가는 자화상이고 나이일 것이다
차가운 겨울이 더욱 초라하게 만든다
겨울은 동식물 모두가 죽은듯이 지내고 있다
그래서 별볼일없는 사람들은 아랫목에서 티브이만 보고 있느 게 아닐까
코피 사준다면 추워도 얼른 나가는데......




                                                                                          ==> music ; 겨울소곡 (겨울나무 그리고강)


 
 

Total 1,00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16 가장 하기 쉽고 듣기 좋은 말 김용호 2019-08-18 70
915 그 사람이 행복해지면 좋겠습니다 김용호 2019-08-18 53
914 한자 사훈 모음 김용호 2019-08-14 123
913 좋은글모음 410가지 김용호 2019-08-12 119
912 우리 일본은 아닙니다 김용호 2019-08-08 57
911 마음에 전화 한 통이 기다려져요 김용호 2019-07-27 103
910 마음 사용 설명서 김용호 2019-07-27 111
909 사랑이라는 요리 김용호 2019-07-27 86
908 사랑의 용법 및 용량 김용호 2019-07-27 88
907 행복 처방전 김용호 2019-07-27 102
906 밥 한번 먹자는 말 김용호 2019-07-27 126
905 언제 한번 김용호 2019-07-27 78
904 마음이 쉬는 의자 김용호 2019-07-26 152
903 삶을 바꾼 말 한마디 김용호 2019-07-26 108
902 그래도 란 섬을 아시나요 김용호 2019-07-24 109
901 가는 곳마다 친구가 있는 사람 김용호 2019-07-24 87
900 인격 수준과 재산의 관계 김용호 2019-07-24 87
899 되는 집안 안 되는 집안 50 김용호 2019-07-24 71
898 보수와 상관없는 일 김용호 2019-07-24 67
897 링컨과 스탠튼 국방장관 김용호 2019-07-22 101
896 아름다운 가정 김용호 2019-07-22 85
895 어느 할머니의 수표 김용호 2019-07-22 69
894 가까이 다가가고픈 사람 김용호 2019-06-09 264
893 수통 하나의 기적 김용호 2019-06-09 129
892 마음에 바르는 약 김용호 2019-06-07 228
891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 김용호 2019-06-07 142
890 [작품명] 날다람쥐, [대화주제] 유투브 수익창출에 관한 경험담! 김영환 2019-06-06 90
889 따뜻하고 흐뭇한 이야기 김용호 2019-06-05 185
888 노란 손수건 김용호 2019-06-05 124
887 천국을 가기 전에 김용호 2019-06-04 15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