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여름비

여름비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작성일 : 18-06-22 19:32
여름비
 글쓴이 : 솔새김남식
조회 : 922  

그해 여름  솔새김남식 

벌써 두 달째 비가 내리지 않는다
가뭄으로 농사가 걱정이라는
아버지의 잔소리가 귀가 따갑게 들려왔다
천수답 논에 호미 모를 한다고 아침부터 부산스럽다
아프다는 핑계로 누워 있기에 미안하여
좀 힘이 들어도 식구들을 따라 나섰다

마른 땅을 호미로 파서 볏 모를 일일이 심어야 하는
와가리 골 논은 거북등처럼 갈라져 있었다
비가 왜 오지 않는지 그저 야속할 뿐이다
아픈 것을 모르고 있는 것은 아닐진대
내가 힘들어하는 줄도 모르고
식구들은 정신없이 일 만하고 있다
땀이 비 오듯 얼굴 위로 쏟아져 내리는
초여름의 햇볕은 정말 따가웠다

다음 날은 좀 누워 있으려 했더니
아버지의 고함에 겁이 나서 다시 일어났다
마침 병원에 가려고 옷을 입고 있는데
‘네가 벌어 온 돈이야 병원에 가지 마.’
그 말에 눈물이 핑 돈다
그냥 하시는 소리겠지 하면서도 서운했다

그리고 며칠 후
아침부터 여름비가 내리고 있었다.
호미로 한 게 죽어서 새로 심어야 한다며
‘내가 이렇게 하지 않으면 모두 굶어 죽어’
불화 같은 아버지의 역정에
잠시 누워 있다가 얼른 또 일어났다
비가 오니까 그냥 집에 있으라 한다

농작물이 메말라 가는 것을 보면서
사람의 힘으로는 어쩌지도 못하는 것을
아버지는 식구를 들들 뽂는다
모두 논에 나가고 비 내리는 밖을 보다가
뒷 마당에 흩어진 나무 조각으로
토기 집을 만들었다
무럭무럭 자라면 읍내장에 팔아야지

희미한 등잔불에 비친 내 모습은
피골이 상접한 얼굴
바람이 불면 금방이라도 날아갈 것 같은 가냘픈 몸
힘들게 살아가는 것도 내 인생이려니
내가 지고 갈 삶이었다
그해 여름은 그렇게 한줄기 장맛비가
내리고서야 무사히 지나갔다


-
--> 윗글은 1964년 그때 그시절 우리들의 이야기입니다

 
 

Total 89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95 가까이 다가가고픈 사람 김용호 2019-06-09 26
894 수통 하나의 기적 김용호 2019-06-09 9
893 마음에 바르는 약 김용호 2019-06-07 20
892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 김용호 2019-06-07 14
891 [작품명] 날다람쥐, [대화주제] 유투브 수익창출에 관한 경험담! 김영환 2019-06-06 6
890 따뜻하고 흐뭇한 이야기 김용호 2019-06-05 17
889 노란 손수건 김용호 2019-06-05 13
888 천국을 가기 전에 김용호 2019-06-04 18
887 어느 교수의 질문 김용호 2019-06-03 15
886 영화 어벤저스 앤드게임에 나오는 아이언맨을 추억하며~ -1부- [… 김영환 2019-05-21 18
885 성, 프란체스코의 간증문(프란체스코:Francesco) 하운 2019-05-19 32
884 부부 하운 2019-05-17 54
883 작품명 : 다람쥐원숭이 종이인형을 만들어보자! l 대화주제: 망… 김영환 2019-05-15 15
882 실제로 살아있는거 같은 개구리 인형 만들기! 역대급 퀄리티! 김영환 2019-05-06 25
881 귀여운 종이 다람쥐 피규어를 만들면서 헌혈의 장점에 대해 이야… 김영환 2019-05-02 18
880 장난감 만들기 | 종이 드레곤 인형 피규어 만들기 김영환 2019-04-28 25
879 삶이 너에게 해답을 가져다 줄 것이다 심연 2018-11-28 607
878 인연의 빨간실 심연 2018-10-14 781
877 여름비 솔새김남식 2018-06-22 923
876 사랑의 가치 솔새김남식 2018-06-12 1136
875 가슴에 있는 사랑 솔새김남식 2018-04-10 2371
874 겨울소곡 솔새김남식 2018-02-03 821
873 사랑의 열병 솔새김남식 2018-01-11 1117
872 황혼의 사춘기 솔새김남식 2017-11-20 1970
871 서로 인사하기 (2) 솔새김남식 2017-09-05 1466
870 좋은사람이 되려면 솔새김남식 2017-07-18 2057
869 자장면과 짬뽕 솔새김남식 2017-05-17 3632
868 사람이 사람을 사랑하는 일 솔새김남식 2017-05-12 2728
867 시댁과 친정사이 솔새김남식 2017-03-07 1670
866 꼬마 김해인 2016-03-17 215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