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여름비

여름비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작성일 : 18-06-22 19:32
여름비
 글쓴이 : 솔새김남식
조회 : 588  

그해 여름  솔새김남식 

벌써 두 달째 비가 내리지 않는다
가뭄으로 농사가 걱정이라는
아버지의 잔소리가 귀가 따갑게 들려왔다
천수답 논에 호미 모를 한다고 아침부터 부산스럽다
아프다는 핑계로 누워 있기에 미안하여
좀 힘이 들어도 식구들을 따라 나섰다

마른 땅을 호미로 파서 볏 모를 일일이 심어야 하는
와가리 골 논은 거북등처럼 갈라져 있었다
비가 왜 오지 않는지 그저 야속할 뿐이다
아픈 것을 모르고 있는 것은 아닐진대
내가 힘들어하는 줄도 모르고
식구들은 정신없이 일 만하고 있다
땀이 비 오듯 얼굴 위로 쏟아져 내리는
초여름의 햇볕은 정말 따가웠다

다음 날은 좀 누워 있으려 했더니
아버지의 고함에 겁이 나서 다시 일어났다
마침 병원에 가려고 옷을 입고 있는데
‘네가 벌어 온 돈이야 병원에 가지 마.’
그 말에 눈물이 핑 돈다
그냥 하시는 소리겠지 하면서도 서운했다

그리고 며칠 후
아침부터 여름비가 내리고 있었다.
호미로 한 게 죽어서 새로 심어야 한다며
‘내가 이렇게 하지 않으면 모두 굶어 죽어’
불화 같은 아버지의 역정에
잠시 누워 있다가 얼른 또 일어났다
비가 오니까 그냥 집에 있으라 한다

농작물이 메말라 가는 것을 보면서
사람의 힘으로는 어쩌지도 못하는 것을
아버지는 식구를 들들 뽂는다
모두 논에 나가고 비 내리는 밖을 보다가
뒷 마당에 흩어진 나무 조각으로
토기 집을 만들었다
무럭무럭 자라면 읍내장에 팔아야지

희미한 등잔불에 비친 내 모습은
피골이 상접한 얼굴
바람이 불면 금방이라도 날아갈 것 같은 가냘픈 몸
힘들게 살아가는 것도 내 인생이려니
내가 지고 갈 삶이었다
그해 여름은 그렇게 한줄기 장맛비가
내리고서야 무사히 지나갔다


-
--> 윗글은 1964년 그때 그시절 우리들의 이야기입니다

 
 

Total 87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78 여름비 솔새김남식 2018-06-22 589
877 사랑의 가치 솔새김남식 2018-06-12 488
876 가슴에 있는 사랑 솔새김남식 2018-04-10 1102
875 겨울소곡 솔새김남식 2018-02-03 387
874 사랑의 열병 솔새김남식 2018-01-11 685
873 황혼의 사춘기 솔새김남식 2017-11-20 1294
872 서로 인사하기 (2) 솔새김남식 2017-09-05 1117
871 좋은사람이 되려면 솔새김남식 2017-07-18 1522
870 자장면과 짬뽕 솔새김남식 2017-05-17 2073
869 사람이 사람을 사랑하는 일 솔새김남식 2017-05-12 2116
868 정을 모르고 살았다면 솔새김남식 2017-04-11 1314
867 시댁과 친정사이 솔새김남식 2017-03-07 1382
866 꼬마 김해인 2016-03-17 1963
865 서글픈 인연 김해인 2015-07-14 4702
864 희망고문 (1) 은산철벽 2015-03-08 3019
863 마 음 솔새김남식 2015-02-25 3755
862 이 또한 지나가리라 또다른여행 2015-02-01 6132
861 사랑해서 아픈사랑은 사랑이 아니래요 솔새김남식 2014-12-19 4712
860 산으로 가는 길 (1) 솔새김남식 2014-11-20 3582
859 옛 추억을 더듬는 할머니 insook 2014-11-08 3354
858 사람이 사람을 미워한다는 것 솔새김남식 2014-10-13 3599
857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 솔새김남식 2014-07-24 6443
856 노후변화 솔새김남식 2014-06-22 3001
855 사랑은 상대의 가슴속에 있다 솔새김남식 2014-06-07 4236
854 봄이오는 소리 솔새김남식 2014-03-09 3238
853 비운의 왕족 사진 보며 대한제국 몰락의 아픔 나눠야 jea8079 2014-02-25 3272
852 시간이 필요하다 솔새김남식 2014-01-27 3265
851 아름다운 삶을 위하여 솔새김남식 2014-01-15 4349
850 사랑 이라는 것 솔새김남식 2014-01-06 4742
849 큰 바위 황인숙 2013-12-13 290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