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노란 손수건

노란 손수건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작성일 : 19-06-05 01:23
노란 손수건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125  
노란 손수건

빙고라고 하는 한 남자가 플로리다로 가는
버스를 타고 있었습니다.
여러 시간동안 그는 아무 말이 없었습니다.
침울하고 근심에 싸여 있었습니다.
초조하게 보이기도 했습니다.
어느 친절한 사람이 그에게 다가가서 물었습니다.
그는 마침내 굳게 닫혔던 입을 열고 자기
마음을 이야기해주었습니다.
"나는 죄를 짓고 4년 동안 뉴욕 형무소에서
감옥생활을 했습니다.
바로 지금 형량 만기로 석방이 되어서 집으로
가는 길입니다.
나는 너무나 부끄러운 일을 저질렀기에 4년 전에
아내에게 나를 잊어버리고 다른 사람과
결혼을 하라고 권유했습니다.
지난 3년 동안 아내로부터 아무 소식도 없었습니다.
그러나 출감일이 가까워지고 딱히 갈 데도
마땅치 않은 나는 일단 집으로 돌아가기로 작정했습니다.
내 집은 브로크릴이라고 하는 마을에 있는데
그 곳은 차가 지나다니는 길가에 위치해 있습니다.
마을 어귀에는 큰 참나무가 하나 있습니다.
나는 아내에게 이렇게 편지를 썼습니다.
내가 이 차를 타고 지나갈 때,
만일에 당신이 나를 영접해준다면 참나무에
노란 손수건을 하나 매달아놓으라고,
그것이 나를 영접해주는 표시인 줄 알고 집에
들어 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
러나 만일에 손수건이 없으면 이미 당신은
다른 사람과 결혼한 줄로 알고 그저 지나쳐서
내 갈 곳으로 가겠노라고 했습니다.

이제 내가 살던 집에 거의 다 왔는데 걱정입니다."
이 이야기를 듣고, 차안에 있던 사람들은
다같이 초조해졌습니다.
모두들 창 밖을 바라보면서 이제나 저제나
참나무가 보이기를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불현듯 차안에서 함성이 터졌습니다.
그 큰 참나무가 온통 노랗게 꽃피어 있는 것입니다.
손수건 하나만 묶으면 혹시 남편이 못보고
지나 갈까봐 아내가 그 나무에 온통
노란 손수건을 묶어놓았기 때문이다.

 
 

Total 1,00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16 가장 하기 쉽고 듣기 좋은 말 김용호 2019-08-18 71
915 그 사람이 행복해지면 좋겠습니다 김용호 2019-08-18 54
914 한자 사훈 모음 김용호 2019-08-14 128
913 좋은글모음 410가지 김용호 2019-08-12 120
912 우리 일본은 아닙니다 김용호 2019-08-08 57
911 마음에 전화 한 통이 기다려져요 김용호 2019-07-27 104
910 마음 사용 설명서 김용호 2019-07-27 112
909 사랑이라는 요리 김용호 2019-07-27 87
908 사랑의 용법 및 용량 김용호 2019-07-27 88
907 행복 처방전 김용호 2019-07-27 103
906 밥 한번 먹자는 말 김용호 2019-07-27 127
905 언제 한번 김용호 2019-07-27 79
904 마음이 쉬는 의자 김용호 2019-07-26 155
903 삶을 바꾼 말 한마디 김용호 2019-07-26 110
902 그래도 란 섬을 아시나요 김용호 2019-07-24 109
901 가는 곳마다 친구가 있는 사람 김용호 2019-07-24 89
900 인격 수준과 재산의 관계 김용호 2019-07-24 88
899 되는 집안 안 되는 집안 50 김용호 2019-07-24 71
898 보수와 상관없는 일 김용호 2019-07-24 68
897 링컨과 스탠튼 국방장관 김용호 2019-07-22 103
896 아름다운 가정 김용호 2019-07-22 86
895 어느 할머니의 수표 김용호 2019-07-22 70
894 가까이 다가가고픈 사람 김용호 2019-06-09 267
893 수통 하나의 기적 김용호 2019-06-09 131
892 마음에 바르는 약 김용호 2019-06-07 228
891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 김용호 2019-06-07 143
890 [작품명] 날다람쥐, [대화주제] 유투브 수익창출에 관한 경험담! 김영환 2019-06-06 91
889 따뜻하고 흐뭇한 이야기 김용호 2019-06-05 186
888 노란 손수건 김용호 2019-06-05 126
887 천국을 가기 전에 김용호 2019-06-04 15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