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어느 할머니의 수표

어느 할머니의 수표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작성일 : 19-07-22 00:17
어느 할머니의 수표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69  
   http://www.gudosesang.com/ [19]
어느 할머니의 수표

어느 등산가가 등산을 하다가 길을 잃었습니다
해가 저물고 갑자기 눈보라까지 쳐서 이제 죽었다고
생각할 쯤 멀리서 작은 불빛이 보였습니다.
작은 초가삼간 집 이였습니다.
그는 거의 탈진 상태에서
"계십니까? 계십니까?"
그때 어떤 할머니가 나왔습니다.
그는 무조건 들어가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얼마가 지났을까?
할머니가 자신을 간호하고 있었습니다,
"이제 정신이 드오?"
"아,, 죄송합니다.
허락도 없이 이렇게 폐를 끼쳐서"
" 아니오,, 더 머물다 가시오.
눈보라가 멈추려면 며칠은 더 있어야 한다오"
할머니는 가난했지만 회장에게 겨울 양식을 꺼내어
함께 며칠을 보냈습니다.
등산가는 눈보라가 끝나기만을 기다려야만 했습니다.
할머니는 자신을 아들을 대하듯이 정성껏 보살펴주었습니다.
" 나도 자네만한 아들이 있었다오.
지금은 이 세상에 없지만 이놈의 산이 문제요.
이놈의 산이 변덕이라"
등산가는 이 생명의 은인인 할머니에게
보답하기 위해 어떻게 해드릴까 생각을 했습니다.
할머니 집을 보니 온통 구멍이 나고 차가운 바람이 들어왔습니다,
"그래 할머니 집을 따듯하게 살 수 있도록 새로 사드려야겠구나"
그 등산가는 다름 아닌 거대기업의 사업가 회장 이였습니다.
눈보라가 끝나는 날 회장은 몰래 백지수표를
꺼내 거액의 수표를 적어 봉투에 넣었습니다.
그리고는 할머니에게 말했습니다.
" 할머니 이거 받으세요"
"이게 뭐요?"
"이제 이거면 겨울을 따듯하게 보내실 수 있으실 겁니다"
그리고는 회장은 미소를 지으며 떠났습니다.
그리고 몇 년 후 회장은 다시 그 산에 등산을 가게 되었습니다.
할머니가 과연 따듯하게 지내고 계실까 궁금하기도 하고 해서
끔찍한 등산 경험 이였지만 그 산으로 다시 떠났습니다.
그런데 그 할머니 집은 그대로 있는 것 이였습니다.
뛰어들어가자 방안에서 부패한 냄새가 진동을 하고 할머니는
홀로 죽음을 맞이했습니다.
아마도 겨울양식도 없고 작년에 너무 추워 동사한 듯 보였습니다.
" 아니 이럴 수가 내가 분명 그 큰돈을 드렸는데?"
그 때 자신이 준 수표는 문의 구멍난 곳에 문풍지로
사용하고 계셨습니다.
"아뿔사.."
그때서야 회장은 자신의 잘못을 후회하며 할머니를
양지바른 곳에 묻어드렸습니다.
그리고 깨달았답니다.
가장 귀한 것이라도 깨닫지 못하면 휴지 조각이 되는구나
귀한 것이라도 깨닫지 못하거나 깨닫지 못하게 하면 아무 의미가
없는 휴지조각이구나 어쩌면 내 주변에도 휴지 조각 같지만
귀한 것이 있을 수도 있고 할머니가 주신 그 귀한 음식이
어쩌면 내겐 귀한 보석인데 난 그것을 휴지로 드렸구나
여러분 우리 주변에도 이렇게 귀한 수표같이 귀한 것들이 있지만,
깨닫지 못하여 문풍지로 사용하는 것이 있지는 않습니까?
주변을 잘 돌아 보십시요.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Total 1,00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16 가장 하기 쉽고 듣기 좋은 말 김용호 2019-08-18 71
915 그 사람이 행복해지면 좋겠습니다 김용호 2019-08-18 54
914 한자 사훈 모음 김용호 2019-08-14 127
913 좋은글모음 410가지 김용호 2019-08-12 120
912 우리 일본은 아닙니다 김용호 2019-08-08 57
911 마음에 전화 한 통이 기다려져요 김용호 2019-07-27 104
910 마음 사용 설명서 김용호 2019-07-27 112
909 사랑이라는 요리 김용호 2019-07-27 87
908 사랑의 용법 및 용량 김용호 2019-07-27 88
907 행복 처방전 김용호 2019-07-27 103
906 밥 한번 먹자는 말 김용호 2019-07-27 127
905 언제 한번 김용호 2019-07-27 79
904 마음이 쉬는 의자 김용호 2019-07-26 155
903 삶을 바꾼 말 한마디 김용호 2019-07-26 110
902 그래도 란 섬을 아시나요 김용호 2019-07-24 109
901 가는 곳마다 친구가 있는 사람 김용호 2019-07-24 89
900 인격 수준과 재산의 관계 김용호 2019-07-24 88
899 되는 집안 안 되는 집안 50 김용호 2019-07-24 71
898 보수와 상관없는 일 김용호 2019-07-24 68
897 링컨과 스탠튼 국방장관 김용호 2019-07-22 103
896 아름다운 가정 김용호 2019-07-22 86
895 어느 할머니의 수표 김용호 2019-07-22 70
894 가까이 다가가고픈 사람 김용호 2019-06-09 267
893 수통 하나의 기적 김용호 2019-06-09 131
892 마음에 바르는 약 김용호 2019-06-07 228
891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 김용호 2019-06-07 143
890 [작품명] 날다람쥐, [대화주제] 유투브 수익창출에 관한 경험담! 김영환 2019-06-06 90
889 따뜻하고 흐뭇한 이야기 김용호 2019-06-05 186
888 노란 손수건 김용호 2019-06-05 125
887 천국을 가기 전에 김용호 2019-06-04 15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