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링컨과 스탠튼 국방장관

링컨과 스탠튼 국방장관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작성일 : 19-07-22 00:18
링컨과 스탠튼 국방장관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85  
   http://www.gudosesang.com/ [17]
링컨과 스탠튼 국방장관

미국의 역사적 대통령으로 유명한 링컨이
젊은 시절에 있었던 일입니다.

일리노이주에서 애숭이 변호사로 일할 때였습니다.
스탠튼 이라는 유명한 변호사와 함께
사건을 맡게되었습니다.
링컨에게는 변호사에 대한 공부를 할 좋은
기회가 온 것입니다.
그래서 무척 좋아했습니다.

'이번 사건을 통해 유명한 스탠튼에게 많은 것을
배울 수 있겠구나' 그러나 그것은 링컨 혼자의 생각이었습니다.
스탠튼은 은근히 부아가 났습니다.

"저런 촌뜨기 애숭이와 어떻게 일을 함께 하란
말인가 난 못합니다."
스탠튼은 큰 소리를 치며 법정 밖으로 횡 나가 버렸습니다.

마음이 들떠 있던 링컨은 갑작스러운 사태에 몹시 당황했습니다.
그런 모독은 세상나고 처음이었습니다.

그 후 링컨은 미국의 대통령이 되고 국방 장관을 누굴 택할까
고민하다 "스탠튼씨를 신임 국방 장관에 임명하겠소."
참모들은 깜짝 놀랐습니다.

"각하, 몇 년 전 그 일을 잊으셨습니까?
스탠튼이 무례한 행동을 벌써 잊은 것은 아니지요?"

참모들이 일제히 임명 반대를 하고 나서자 링컨은
천천히 입을 열었습니다.

"나는 수백 번 무시당해도 좋아요.
다만 그 사람이 국방 장관이 되어 우리 국방을 튼튼히 하고
임무 수행을 잘 하기만 한다면 무엇이 문제가 되겠소?

더욱이 원만한 인간관계를 유지하며 국정을 잘 수행해
나가기 위해서 가장 좋은 방법은 모두 내 편을 만드는 것이요.
안 그렇소?"

참모진들은 링컨의 말에 고개를 끄덕였으며 스탠튼도 있는
힘을 다하여 링컨을 도와 나라 일을 열심히 했습니다.

'정의'라는 것은
'널리 사랑을 가지고 올바르게 판단하고 행동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각자의 다듬어진 인격의 만남을 통해
사랑과 정의의 주인이 되어야 합니다.

 
 

Total 98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99 보수와 상관없는 일 김용호 2019-07-24 58
898 링컨과 스탠튼 국방장관 김용호 2019-07-22 86
897 아름다운 가정 김용호 2019-07-22 79
896 어느 할머니의 수표 김용호 2019-07-22 65
895 가까이 다가가고픈 사람 김용호 2019-06-09 255
894 수통 하나의 기적 김용호 2019-06-09 122
893 마음에 바르는 약 김용호 2019-06-07 222
892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 김용호 2019-06-07 134
891 [작품명] 날다람쥐, [대화주제] 유투브 수익창출에 관한 경험담! 김영환 2019-06-06 77
890 따뜻하고 흐뭇한 이야기 김용호 2019-06-05 156
889 노란 손수건 김용호 2019-06-05 114
888 천국을 가기 전에 김용호 2019-06-04 148
887 어느 교수의 질문 김용호 2019-06-03 141
886 영화 어벤저스 앤드게임에 나오는 아이언맨을 추억하며~ -1부- [… 김영환 2019-05-21 125
885 성, 프란체스코의 간증문(프란체스코:Francesco) 하운 2019-05-19 137
884 부부 하운 2019-05-17 171
883 작품명 : 다람쥐원숭이 종이인형을 만들어보자! l 대화주제: 망… 김영환 2019-05-15 72
882 실제로 살아있는거 같은 개구리 인형 만들기! 역대급 퀄리티! 김영환 2019-05-06 73
881 귀여운 종이 다람쥐 피규어를 만들면서 헌혈의 장점에 대해 이야… 김영환 2019-05-02 60
880 장난감 만들기 | 종이 드레곤 인형 피규어 만들기 김영환 2019-04-28 73
879 삶이 너에게 해답을 가져다 줄 것이다 심연 2018-11-28 758
878 인연의 빨간실 심연 2018-10-14 991
877 여름비 솔새김남식 2018-06-22 1081
876 사랑의 가치 솔새김남식 2018-06-12 1291
875 가슴에 있는 사랑 솔새김남식 2018-04-10 2768
874 겨울소곡 솔새김남식 2018-02-03 900
873 사랑의 열병 솔새김남식 2018-01-11 1217
872 황혼의 사춘기 솔새김남식 2017-11-20 2108
871 서로 인사하기 (2) 솔새김남식 2017-09-05 1572
870 좋은사람이 되려면 솔새김남식 2017-07-18 217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