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효도는 흉내만 내어도 좋다

효도는 흉내만 내어도 좋다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작성일 : 19-08-18 01:14
효도는 흉내만 내어도 좋다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49  
   http://www.gudosesang.com [10]

효도는 흉내만 내어도 좋다

옛날 조선시대에 어느 임금님이 서울을 떠나 개성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그 때 개성에 오랫동안 병석에 누워 있는 연로하신 어머니를 모시고 사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의 어머니가 요청하기를
“내가 이 나라의 백성으로서 임금님의 용안을 한 번도 뵙지를 못했는데
죽기 전에 임금님의 용안을 멀리서라도 뵙고 죽었으면
소원이 없겠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아들은 임금님이 오시는 그 날을 기다렸다가 오십 리 길을
어머니를 업고 어느 길가에 나갔습니다.

임금님이 지나갈 때에 잘 보이도록 해드렸는데 임금님이
이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궁으로 돌아온 임금님은 그 때 어머니를 업고 있던 그 사람을
궁궐로 불러들이라고 명했습니다.

그리고는 자초지종을 다 듣고 나서 “너는 효자다”라고 하면서
상으로 금 백 냥과 쌀 한 섬을 주었다고 합니다.

이 소식을 들은 한 불효자가 돈을 벌기 위해 원치도 않는 어머니를
억지로 업고가 그렇게 했다 합니다.

내용을 보면 상을 받을 것이 아니라 벌을 받아야 하겠지만,
임금님은 신하에게 효자에게 했던 것처럼 그도 금 백냥을 주라 했답니다.

그래서 신하들이 그 사람의 의도를 낱낱이 고했는데 임금님의 말씀이
효도는 흉내만 내어도 좋은 것이니 주라고 했다는 말에
그 사람이 진짜 효자가 되었다는 말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Total 1,00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46 중년이 아름다운 이 가을 김용호 2019-08-29 94
945 가을에 부르고 싶은 이름 김용호 2019-08-29 73
944 이 가을에 내가 바라는 것들 김용호 2019-08-29 78
943 가을 향기 기다리는 마음 김용호 2019-08-29 76
942 가을이 깊게 물들어 가기 전에 김용호 2019-08-29 88
941 가을엔 맑은 인연이 그립다 김용호 2019-08-29 70
940 가을과 함께 찾아온 그리움 하나 김용호 2019-08-29 71
939 나는 가을을 좋아합니다 김용호 2019-08-29 54
938 호두까기인형 김용호 2019-08-21 71
937 마지막 잎새 김용호 2019-08-21 110
936 강아지 똥 김용호 2019-08-21 76
935 마음의 창 김용호 2019-08-21 99
934 우렁이 각시 김용호 2019-08-21 72
933 가슴에 감동을 주는 글 김용호 2019-08-21 158
932 사랑할 때는 마음만 보세요 김용호 2019-08-21 92
931 당신에게 행운이 있기를 김용호 2019-08-21 129
930 가슴에 남는 느낌 하나 김용호 2019-08-21 113
929 기적을 사야 하는데 김용호 2019-08-21 87
928 따뜻하게 안아주세요 김용호 2019-08-21 88
927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김용호 2019-08-21 79
926 사랑하는 사람 좋아하는 사람 김용호 2019-08-21 79
925 가슴에 묻어두고 싶은 글 김용호 2019-08-21 87
924 당신은 나의 마음입니다 김용호 2019-08-21 86
923 마음 가꾸기 김용호 2019-08-21 65
922 삶을 바꾼 말 한마디 김용호 2019-08-21 87
921 마음과 마음의 만남 김용호 2019-08-21 85
920 사랑해서 좋은 사람 김용호 2019-08-21 90
919 이런 우리였으면 합니다 김용호 2019-08-21 74
918 효도는 흉내만 내어도 좋다 김용호 2019-08-18 50
917 늘 보고 싶게 만든 그대는 누구십니까 김용호 2019-08-18 6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