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그리고 초겨울의 문턱에서

홈 > 커뮤니티 > 감동글 모음
감동글 모음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플래시파일 (swf) 금지합니다. 올려도 재생안됩니다. 유튜브 영상으로 링크만 걸어주십시오.

가을 그리고 초겨울의 문턱에서





가을 그리고 초겨울의 문턱에서

가을은 모든 것을 풍성하게 채워주고
나누어주는 아름다운 계절이다.

가득 채워졌던 산과 들도 애써 수고한 손길에게
모두 되돌려주고 허허롭게 바람이 지나가는 길목이 된다.

붉은 단풍으로 아름답던 나무들
낙엽 우수수 털어 내고

자신의 발치에 누워
침묵하는 겨울 맞을 준비를 하고

바람이 불 때마다 툭툭 떨어지고
털리는 소리로 바쁜 계절

떨쳐버릴 것 다 털고 선 나무들 풍상에 시달린 만큼
덤덤하게 서서 푸른 하늘만 바라본다.

모두 자신의 뿌리를 찾아가는 계절
가을은 자꾸 저물어 가는데

찬바람 부는 초겨울의 문턱에 서서 계절이 우리에게
남기고 가는 삶의 의미를 생각해 본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62 명
  • 오늘 방문자 751 명
  • 어제 방문자 1,173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78,287 명
  • 전체 게시물 176,551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