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나를 도로 붙여서

나를 도로 붙여서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작성일 : 19-09-21 16:22
나를 도로 붙여서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40  
   http://www.gudosesang.com [12]




      나를 도로 붙여서

      모든 행동에 "나"를 붙여서 말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밥이나 먹을까, 잠이나 잘까, 음악이나 들을까.
      어떤 말이든 "나"자가 붙으면
      시든 꽃잎처럼 금시 향기를 잃어버립니다.
      금시 퇴색해 버립니다.
      내가 하는 일만 그런 것은 아닙니다.

      아이들이 하는 행동에 "나"자를
      붙이는 경우는 없었는지요.
      밤낮 장난이나 하고,
      밤낮 싸움이나 하고,
      밤낮 컴퓨터 게임이나 하고,
      이렇게 "나"자를 붙이면 아이들이 하는 짓이
      마땅치 않게 보입니다.

      그러나 토씨 하나를 바꿔보세요.
      "나"를 "도"로 바꿔 보세요. 세상이 달라집니다.
      죽었던 것들이 싱싱하게 머리 들고 일어설 것입니다.
      시들하게 보이던 것들이 갑자기 눈을 비비며
      일어설 것입니다.
      멀리 멀리 떨어져 있던 것들이 가까이 다가서며
      악수를 청할 것입니다.

      "나"를 "도"로 바꿔 보세요.
      세상이 달라집니다.
      아이들이 장난을 칠 때 컴퓨터 게임을 할 때,
      그리고 싸움을 하더라도 한 번 "나"가 아니라
      "도"자로 토씨 하나를 바꿔 생각해 보세요.

      장난도 잘 한다고 하면 아이들이 귀엽게
      보일 것입니다.
      컴퓨터 게임도 한다고 하면 아이들이
      다른 얼굴로 보일 것입니다.

      심지어 싸움까지도 그래요.
      싸움이나 하고가 아닙니다.
      싸움도 한다고 생각하세요.
      아이들은 싸움을 하면서 커 가는 것이지요.
      싸움만 하는 것이 아니라 싸움도 하는 것입니다.

      출처 : 이어령 (천년을 만드는 엄마) 중에서

      영상 제작 : 풍차주인

 
 

Total 98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89 행복의 반대말은 불행이 아닙니다 김용호 2019-11-10 2
988 후회 없이 살다 갑시다 김용호 2019-11-10 4
987 사랑의 향기 배달 왔어요 김용호 2019-11-10 4
986 그리움 김용호 2019-11-10 4
985 소중한 당신의 하루를 아름답게 보내길 김용호 2019-11-10 6
984 수많은 약속 김용호 2019-11-10 2
983 지금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세상 김용호 2019-11-10 2
982 사랑할 수 있는 날까지 김용호 2019-11-10 2
981 귀하고 아름다운 말 김용호 2019-11-10 2
980 가을날의 기억들 김용호 2019-09-21 166
979 가을은 아름다운 계절 김용호 2019-09-21 104
978 가을사랑이었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 2019-09-21 90
977 가을 날 떠나는 기차여행 김용호 2019-09-21 60
976 친구가 그리워지는 가을 김용호 2019-09-21 96
975 가을은 사람을 깊게 만드는 계절입니다 김용호 2019-09-21 75
974 첫 가을 편지를 그대에게 김용호 2019-09-21 71
973 가을 향기처럼 불어 온 당신 김용호 2019-09-21 67
972 이 가을이 안겨다 주는 선물 김용호 2019-09-21 69
971 마음을 청소하세요 김용호 2019-09-21 71
970 인품의 향기 김용호 2019-09-21 79
969 마음이 따듯한 사람 김용호 2019-09-21 89
968 나를 도로 붙여서 김용호 2019-09-21 41
967 이해는 아름다움의 시작입니다 김용호 2019-09-21 57
966 더 와 덜 의 차이점 김용호 2019-09-21 61
965 아름다운 이 가을엔 김용호 2019-09-21 62
964 중년에 맞는 가을 김용호 2019-09-21 94
963 가을이 깊게 물들어 가기 전에 김용호 2019-09-21 55
962 가을을 맞으며 보내는 편지 김용호 2019-09-21 51
961 가을이 오는 소리 김용호 2019-09-21 47
960 가을엔 그리워지는 계절 김용호 2019-09-21 5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