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도로 붙여서

홈 > 커뮤니티 > 감동글 모음
감동글 모음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플래시파일 (swf) 금지합니다. 올려도 재생안됩니다. 유튜브 영상으로 링크만 걸어주십시오.

나를 도로 붙여서





나를 도로 붙여서

모든 행동에 "나"를 붙여서 말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밥이나 먹을까, 잠이나 잘까, 음악이나 들을까.
어떤 말이든 "나"자가 붙으면
시든 꽃잎처럼 금시 향기를 잃어버립니다.
금시 퇴색해 버립니다.
내가 하는 일만 그런 것은 아닙니다.

아이들이 하는 행동에 "나"자를
붙이는 경우는 없었는지요.
밤낮 장난이나 하고,
밤낮 싸움이나 하고,
밤낮 컴퓨터 게임이나 하고,
이렇게 "나"자를 붙이면 아이들이 하는 짓이
마땅치 않게 보입니다.

그러나 토씨 하나를 바꿔보세요.
"나"를 "도"로 바꿔 보세요. 세상이 달라집니다.
죽었던 것들이 싱싱하게 머리 들고 일어설 것입니다.
시들하게 보이던 것들이 갑자기 눈을 비비며
일어설 것입니다.
멀리 멀리 떨어져 있던 것들이 가까이 다가서며
악수를 청할 것입니다.

"나"를 "도"로 바꿔 보세요.
세상이 달라집니다.
아이들이 장난을 칠 때 컴퓨터 게임을 할 때,
그리고 싸움을 하더라도 한 번 "나"가 아니라
"도"자로 토씨 하나를 바꿔 생각해 보세요.

장난도 잘 한다고 하면 아이들이 귀엽게
보일 것입니다.
컴퓨터 게임도 한다고 하면 아이들이
다른 얼굴로 보일 것입니다.

심지어 싸움까지도 그래요.
싸움이나 하고가 아닙니다.
싸움도 한다고 생각하세요.
아이들은 싸움을 하면서 커 가는 것이지요.
싸움만 하는 것이 아니라 싸움도 하는 것입니다.

출처 : 이어령 (천년을 만드는 엄마) 중에서

영상 제작 : 풍차주인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1 명
  • 오늘 방문자 197 명
  • 어제 방문자 1,232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38,276 명
  • 전체 게시물 176,016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