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플러스원

홈 > 커뮤니티 > 감동글 모음
감동글 모음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플래시파일 (swf) 금지합니다. 올려도 재생안됩니다. 유튜브 영상으로 링크만 걸어주십시오.

원플러스원

[원플러스원]

내가 사실, 엉뚱한 데 투자했다 날린 적이 있어, 집사람에게 제대로 된 선물 같은 것을 한 적이 별로 없는데, 언젠가 성과급을 좀 받았다고 용돈을 더 받은 김에, 후배들이랑 소주 한 잔 하고 남은 돈으로 집사람 옷을 사주기로 마음먹고 남포동에 갔다.  

인심 좀 쓴다고 이십만 원 한도에서 옷을 한 벌 골라보라 했는데, 집사람이 기껏 고른다는 게 삼만 구천 원짜리에 그것도 원 플러스 원 할인 행사상품이다. 나야 지은 죄가 있어 항상 단벌신사라지만 집사람의 몸에 밴 절약도 병이다.

물론 그 덕분에 우리가 중산층을 유지하며 살고 있는지 모르지만, 밖에서 흥청망청할 내 용돈조차 아껴주려는 마음 씀씀이가 고마우면서도, 한편으론 집사람도 직장생활을 하기에 궁상맞게는 안 보여야 할 텐데 하는 걱정도 된다.

부산 최대 백화점에도 상품이 원 플러스 원으로 도배를 한 것을 보면, 원 플러스 원은 우리 서민들의 생활을 풍요롭게 해 주는 아주 좋은 것임에 틀림없다. 오늘은 아낀 돈으로 집사람과 맛있는 저녁을 먹겠지만, 언젠가 나도 집사람에게 명품으로 된 옷 플러스 백을 선물해야지 다짐해 본다.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8 명
  • 오늘 방문자 1,511 명
  • 어제 방문자 1,998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6,523,725 명
  • 전체 게시물 187,839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