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잎새

홈 > 커뮤니티 > 감동글 모음
감동글 모음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플래시파일 (swf) 금지합니다. 올려도 재생안됩니다. 유튜브 영상으로 링크만 걸어주십시오.

마지막 잎새

[마지막 잎새] 

가을이 되어 나무에서 나뭇잎이 한 닢 두 잎 떨어져 나가는 것을 보면 서글프다. 봄여름 나뭇잎이 파릇파릇할 때는 촉촉한 잎으로 나무와 함께 세상의 비바람을 견디면서 초록빛 아름다움을 세상에 선사하였을 것이다. 

어느덧 열매는 다 떨어지고 나뭇잎이 노랗게 빨갛게 물을 들이더니 이제는 나뭇잎이 벌써 많이 떨어져 나뭇가지 뒤로 파란 하늘이 듬성듬성하게 커져가고 있으니 나뭇가지 뒤로 파랗게 그리움이 아른거린다. 

이제 곧 겨울이 되어 남아 있던 나뭇잎마저 하나둘 떨어지면 다가올 겨울이 아니더라도 나무는 어딘지 모를 곳으로 사라져 갈 낙엽에 아파하고 그 아픔을 지켜보는 우리는 나뭇가지 사이 텅 빈 하늘이 시리도록 파래 더 애처롭다. 

사람들은 마지막 잎새를 보는 것이 쉬운 줄 알지만 이제는 세상에서 마지막 잎새를 지켜줄 이도 지켜봐 줄 이도 없다. 그래서 더더욱 떨어져 나가는 나뭇잎이 그립고 또 떨어져 나가는 나뭇잎이 아프다. 작년 가을 갓 물들자마자 떨어져 간 큰 나뭇잎이 그립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