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부모에 관한 동시 모음> 엄기원의 '좋은 이름' 외

<부모에 관한 동시 모음> 엄기원의 '좋은 이름' 외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작성일 : 10-06-10 09:24
<부모에 관한 동시 모음> 엄기원의 '좋은 이름' 외
 글쓴이 : 정연복
조회 : 9,443  
<부모에 관한 동시 모음>  엄기원의 '좋은 이름' 외

+ 좋은 이름

'아버지'
그 이름만으로도
우리 가족에겐
하늘이다.

우리는 날개를 펴고
마음대로 날 수 있는 새들이다.

'어머니'
그 이름만으로도
우리 가족에겐
보금자리다.

우리는 날개를 접고
포근히 잠들 수 있는 새들이다.
(엄기원·아동문학가, 1937-)


+ 닳지 않는 손

날마다 논밭에서 일하는
아버지, 어머니 손.

무슨 물건이든
쓰면 쓸수록
닳고 작아지는 법인데
일하는 손은 왜 닳지 않을까요?

나무로 만든
숟가락과 젓가락도 닳고
쇠로 만든
괭이와 호미도 닳는데
일하는 손은 왜 닳지 않을까요?

나무보다 쇠보다 강한
아버지, 어머니 손.
(서정홍·아동문학가, 1958-)


+ 고무신 두 짝처럼

아버지 밥상 펴시면
어머니 밥 푸시고
아버지 밥상 치우시면
어머니 설거지하시고
아버지 괭이 들고 나가시면
어머니 호미 들고 나가시고
아버지가 산밭에 옥수수 심자 하면
옥수수 심고
어머니가 골짝밭에 감자 심자 하면
감자 심고
고무신 두 짝처럼
나란히 나가셨다가
나란히 돌아오시는
우리 어머니 아버지
(서정홍·아동문학가, 1958-)


+ 해같이 달같이만 
 
어머니라는 이름은
누가 지어냈는지
모르겠어요.
"어…머…니…" 하고
불러 보면
금시로 따스해 오는
내 마음.

아버지라는 이름은
누가 지어냈는지
모르겠어요.
"아…버…지" 하고
불러 보면
"오오-" 하고 들려 오는 듯
목소리.

참말 이 세상에서
하나밖에 없는 이름들.

바위도 오래 되면
깎여지는데
해같이 달같이 오랠
엄마 아빠의 이름.
(이주홍·소설가이며 아동문학가, 1906-1987)


+ 비

미술 시간에 갑자기
천둥이 치고 번개도 친다.
비를 퍼붓는 것 같다.

지금쯤이면
우리 부모님은
하우스에서 물 퍼낸다고 바쁘겠지.
동생이 어디 있을지도 걱정이다.

비가 오래 안 와
다행이다.
(최호철·아동문학가)


+ 아빠 엄마 싸움

일요일 아침에
엄마 아빠가
대판 싸움을 했다.
내 성적 때문에
싸움을 했다.

아빠는 엄마 보고
고래고래 뭘 했냐고
고함을 지르고
엄마는 부엌에서
왜 나에게만
잘못했다 떠넘기느냐고
악다구니를 한다.

나는 내 방에서
꼼짝 못하고
기가 질려
가슴이 쿵닥쿵닥 뛰었다.
(박돈목·아동문학가)


+ 예솔아

"예솔아!"
할아버지께서 부르셔
"예."
하고 달려가면
"너 말구 네 아범."

"예솔아."
할아버지께서 부르셔
"예."
하고 달려가면
"너 아니고 네 엄마. "

아버지를
어머니를
"예솔아"
하고 부르는 건
내 이름 어디에
엄마와 아빠가
들어 계시기 때문일 거야.
(김원석·아동문학가, 1947-)

* 엮은이: 정연복 / 한국기독교연구소 편집위원

 
 

Total 1,00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06 <마음에 관한 동시 모음> 권영상의 '내 마음이 조용… 정연복 2010-07-18 4397
705 <바다에 관한 시 모음> 정현종의 '한 송이 바다'… 정연복 2010-07-17 10655
704 조금만 기다려라! 정영숙 2010-07-17 1372
703 <동시 속의 하느님> 박두순의 '행복한 하느님' … 정연복 2010-07-17 1630
702 <시간에 관한 동시 모음> 공재동의 '고 짧은 동안에&… 정연복 2010-07-16 2723
701 <장미에 관한 시 모음> 홍수희의 '장미를 위하여… 정연복 2010-07-15 7875
700 <이름에 관한 시 모음> 김채영의 '이름에 대하여�… 정연복 2010-07-14 6116
699 <별에 관한 동시 모음> 이상교의 깨진 별' 외 정연복 2010-07-13 3142
698 내 뜻대로 되지 않는것이 자식이다 정영숙 2010-07-12 1770
697 <음식에 관한 동시 모음> 정진아의 '라면의 힘'… 정연복 2010-07-09 3122
696 절망에서 도전으로 정영숙 2010-07-08 1426
695 <꽃에 관한 시 모음> 정연복의 '꽃들에게 배우다�… 정연복 2010-07-08 10795
694 김연아에게 - 이해인 정연복 2010-07-07 2460
693 <꽃에 관한 동시 모음> 박두순의 '꽃을 보려면'… 정연복 2010-07-07 3437
692 <나무에 관한 동시 모음> 유미희의 '문패 다는 나무… 정연복 2010-07-06 3039
691 음악은 영원하다 정영숙 2010-07-05 1432
690 바다에 관한 동시 모음 정연복 2010-07-05 3159
689 <7월에 관한 시 모음> 이해인의 '7월은 치자꽃 향기 … (1) 정연복 2010-07-03 12473
688 <소나무에 관한 시 모음> 정두리의 '소나무' 외 정연복 2010-07-02 4087
687 <햇살에 관한 동시 모음> 정연복 2010-07-01 3587
686 <참새에 관한 동시 모음> 정연복 2010-06-30 2346
685 <용서에 관한 기도문 모음> 야기 쥬우키치의 '용서&#… 정연복 2010-06-28 3667
684 <음식에 관한 동시 모음> 신현득의 '비빔밥은 왜 4천… 정연복 2010-06-27 1942
683 <외로움에 관한 시 모음> 이생진의 시 '외로울 때�… 정연복 2010-06-26 16423
682 <6·25 특집 시 모음> 정연복 2010-06-25 1870
681 <일상 속의 거룩과 하느님> 정현종의 시 '구두 수선… 정연복 2010-06-25 3375
680 <돌에 관한 동시 모음> 심온의 시 '숨쉬는 돌' … 정연복 2010-06-24 2313
679 <여름에 관한 동시 모음> 이해인의 '바다 일기'… 정연복 2010-06-22 7253
678 여류시인의 답변 정영숙 2010-06-18 1437
677 <여름에 관한 시 모음> 오규원의 시 '여름에는 저녁… 정연복 2010-06-18 198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