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강에 관한 시 모음> 장 슬로우의 '세월의 강물' 외

<강에 관한 시 모음> 장 슬로우의 '세월의 강물' 외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작성일 : 10-08-24 01:00
<강에 관한 시 모음> 장 슬로우의 '세월의 강물' 외
 글쓴이 : 정연복
조회 : 6,904  
<강에 관한 시 모음>  장 슬로우의 '세월의 강물' 외

+ 세월의 강물
                             
더 빨리 흐르라고 강물의 등을 떠밀지 마라

다친 달팽이를 보거든 도우려 들지 말아라.
그 스스로 궁지에서 벗어날 것이다.
당신의 도움으로 그를 화나게 하거나
상심하게 만들 것이다.

하늘의 여러 시렁 가운데서
제자리를 떠난 별을 보게 되거든
별에게 충고하고 싶더라도
그만한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라.

더 빨리 흐르라고
강물의 등을 떠밀지 말아라.
강물은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것이다.
(장 슬로우)


+ 강물

강물은
누구와도 다투지 않는다.
누가 길을 막으면
돌아서 가고

그러면서도
앞서지 않고
차례로 간다.

강물은 강물끼리
서로 손잡고 간다.
(노원호·아동문학가)


+ 강물처럼

왜 강물인 줄 아니?
흐르기 때문이래

고여 있고만 싶다면
강물이 될 수 없는 거래

흐르고 흘러서
내게도 오고
네게도 가고
바다까지 가는 거래

거기엔 고래가 산다잖아
강에선 볼 수 없는
글쎄, 집채만 하대

너도 흘러 본 적 있니?

음…  음…
함께 웃고
도와 주고
나눠 주고
이런 게 흐르는 거라면
(현경미·아동문학가)


+ 강물이 흐르며

먼저 가려고 다투지도 않고
처져 온다고 화도 안 낸다.
앞서 간다고 뽐내지도 않고
뒤에 간다고 애탈 것도 없다.
탈없이 먼길을 가자면
서둘면 안 되는 걸 안다.

낯선 물이 끼여들면
싫다 않고 받아 준다.
패랭이꽃도 만나고
밤꽃 향기도 만난다.
새들의 노래가 꾀어도
한눈 팔지 않고 간다. 
(최춘해·아동문학가)


+ 강물은

바다로 나가기 싫어서
일부러 구불구불 산을 돌아서 들을 돌아서
천천히 천천히 흐른다.

댐을 만나면
다이빙도 해보고
나룻배를 만나면
찰싹찰싹 나룻배 꽁무니도 밀어 주고

강물은
학교 가기 싫은
내 동생하고 똑같다.
(전영관·아동문학가)


+ 강

강은 언제나
앞과 뒤
그리고
옆을 둘러보며
천천히
흘러간다.

천천히 가다가
산이 좋고
물이 좋은
곳을 만나면
집과 집이
서로 정답게 껴안은
마을을
옹기종기
매달아 놓고

들이 시원하고
바람이 시원한
곳을 만나면
곡식과 채소가
다투어 자라는
논밭을
바둑판처럼 반듯하게
만들어 놓고

심심한 아이들이
뒹굴고 놀
넓은 모래밭을
펼쳐 놓고
염소와 송아지가
풀을 뜯고 쉴
풀밭도
펼쳐 놓고

강은
어두운 밤이 되더라도
달이나 별이 찾아와
목욕할 수 있도록
언제나
다니는 그 길로
꼬박꼬박
그리고 천천히
흘러간다.
(오규원·시인. 1941-2007)


+ 강은 가르지 않고, 막지 않는다

강은 가르지 않는다.
사람과 사람을 가르지 않고
마을과 마을을 가르지 않는다.
제 몸 위에 작은 나무토막이며
쪽배를 띄워 서로 뒤섞이게 하고,
도움을 주고 시련을 주면서
다른 마음 다른 말을 가지고도
어울려 사는 법을 가르친다.
건너 마을을 남의 나라
남의 땅이라고 생각하게
버려 두지 않는다.
한 물을 마시고 한 물 속에 뒹굴며
이웃으로 살게 한다.

강은 막지 않는다.
건너서 이웃 땅으로 가는 사람
오는 사람을 막지 않는다.
짐짓 몸을 낮추어 쉽게 건너게도 하고,
몸 위로 높이 철길이며 다리를 놓아,
꿈 많은 사람의 앞길을 기려도 준다.
그래서 제가 사는 땅이 좁다는 사람은
기차를 타고 멀리 가서 꿈을 이루고,
척박한 땅 밖에 가지지 못한 사람은
강 건너에 농막을 짓고 오가며
농사를 짓다가, 아예
농막을 초가로 바꾸고
다시 기와집으로 바꾸어,
새 터전으로 눌러 앉기도 한다.

강은 뿌리치지 않는다.
전쟁과 분단으로
오랫동안 흩어져 있던 제 고장 사람들이
뒤늦게 찾아와 바라보는
아픔과 회한의 눈물 젖은 눈길을
거부하지 않는다.
제 조상들이 쌓은 성이며 저자를
폐허로 버려 둔 채
탕아처럼 떠돌다 돌아온
메마른 그 손길을 따듯이 잡아 준다.
조상들이 더 많은 것을 배우기 위하여
더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하여
수없이 건너가고 건너온
이 강을 잊지 말란다.

강은 열어 준다, 대륙으로
세계로 가는 길을,
분단과 전쟁이 만든 상처를
제 몸으로 말끔히 씻어 내면서.
강은 보여준다,
평화롭게 사는 것의 아름다움을,
어두웠던 지난날들을
제 몸 속에 깊이 묻으면서.

강은 가르지 않고, 막지 않는다.
(신경림·시인, 1936-)

* 엮은이: 정연복 / 한국기독교연구소 편집위원

 
 

Total 1,00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66 어느 부인의 9일간의 기도 윤은기 2011-03-03 1733
765 돈 벌기 쉬운 설날이 왔다 정영숙 2011-02-16 1632
764 엄마 하는 대로 정영숙 2011-02-08 1356
763 산다는것은 또 하나의 음악악보처럼 정세일 2011-02-07 2820
762 오늘도 당신처럼 세상의 빛을 밝히는 분이 있어 행복하고 정세일 2011-02-07 1749
761 표준 잣대 정영숙 2011-01-26 1434
760 누가 이 여인을...? 전금주 2011-01-15 1820
759 어린이가 된 노인 전금주 2011-01-15 1919
758 중년의 나이, 가끔 삶이 고독할 때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1-01-14 3164
757 중년의 당신, 어디쯤 서 있는가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1-01-14 1961
756 새 피를 갈아 넣는 음악 정영숙 2011-01-08 1250
755 가곡시 . 얼굴 정영숙 2011-01-04 1682
754 여중생과 선생의 대화를 듣고 (2) 정영숙 2010-12-21 1428
753 부모의 욕심과 자녀의 적성은 다르다 정영숙 2010-12-13 1287
752 학벌 다툼 정영숙 2010-12-06 1129
751 어머니의 사진 이야기 정영숙 2010-11-26 1385
750 시기와 질투를 받을 때 정영숙 2010-11-22 2444
749 안된다는 마음은 안 된다 정영숙 2010-11-17 1354
748 글쓰기를 원하는 사람은? 정영숙 2010-11-12 1226
747 건강과 수명 정영숙 2010-11-05 1545
746 ▶▶ 2010년판 은꼴사모음집 (2011년업로드중) ◀◀ 폐인웅 2010-11-02 2751
745 10억을 모은 한 여인 정영숙 2010-10-28 1691
744 기도는 전화 통화와 같다 정영숙 2010-10-18 1530
743 어떻게 먹고살까요? 정영숙 2010-10-14 1263
742 가을의 시상 정영숙 2010-10-09 2036
741 부정적인 말만 하는 사람 정영숙 2010-10-01 2215
740 추석이 옵니다 외1편 정영숙 2010-09-17 1563
739 손자손녀 자랑 정영숙 2010-09-08 1405
738 장마와 낙원-박얼서 박얼서 2010-09-02 1742
737 병원에 가면 정영숙 2010-09-02 148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