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건강과 수명

건강과 수명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작성일 : 10-11-05 18:16
건강과 수명
 글쓴이 : 정영숙
조회 : 1,544  
건강과 수명




                                      정영숙

 




          딸의 성화 (成火) 에 못 이겨 건강검진을 받으러 갔다. 5년 전에도 그랬다.

          결과는 갑종합격(甲種合格)이다. 기분이 좋아 딸에게 전화를 했다.

          돈도 없으면서 건강까지 잃으면 자식들 골병거리가 될 퇸데 감사함

          말할 수 없다. 그러나 건강과 수명은 다르다. 아버지도, 숙모님도,

          병원 처음 가는 날이 생명 마지막 판결인 암 말기였다. 하지만

          병주머니를 차고 살았든 할머니는 88세에 천국 가셨다. 생각해 보니

          일찍 가신 두 분은 건강에 자신이 있었고, 할머니는 자신이 없어

          조심성 있게 살았기 때문이다.   

 

                                      2010년11월4일저녁

 

                          http://blog.naver.com/jhemi/106876640

 
 

Total 1,00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66 어느 부인의 9일간의 기도 윤은기 2011-03-03 1733
765 돈 벌기 쉬운 설날이 왔다 정영숙 2011-02-16 1632
764 엄마 하는 대로 정영숙 2011-02-08 1356
763 산다는것은 또 하나의 음악악보처럼 정세일 2011-02-07 2820
762 오늘도 당신처럼 세상의 빛을 밝히는 분이 있어 행복하고 정세일 2011-02-07 1749
761 표준 잣대 정영숙 2011-01-26 1434
760 누가 이 여인을...? 전금주 2011-01-15 1820
759 어린이가 된 노인 전금주 2011-01-15 1919
758 중년의 나이, 가끔 삶이 고독할 때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1-01-14 3164
757 중년의 당신, 어디쯤 서 있는가 / 이채 좋은 글 사랑 2011-01-14 1961
756 새 피를 갈아 넣는 음악 정영숙 2011-01-08 1250
755 가곡시 . 얼굴 정영숙 2011-01-04 1682
754 여중생과 선생의 대화를 듣고 (2) 정영숙 2010-12-21 1428
753 부모의 욕심과 자녀의 적성은 다르다 정영숙 2010-12-13 1287
752 학벌 다툼 정영숙 2010-12-06 1129
751 어머니의 사진 이야기 정영숙 2010-11-26 1385
750 시기와 질투를 받을 때 정영숙 2010-11-22 2444
749 안된다는 마음은 안 된다 정영숙 2010-11-17 1353
748 글쓰기를 원하는 사람은? 정영숙 2010-11-12 1225
747 건강과 수명 정영숙 2010-11-05 1545
746 ▶▶ 2010년판 은꼴사모음집 (2011년업로드중) ◀◀ 폐인웅 2010-11-02 2751
745 10억을 모은 한 여인 정영숙 2010-10-28 1691
744 기도는 전화 통화와 같다 정영숙 2010-10-18 1530
743 어떻게 먹고살까요? 정영숙 2010-10-14 1263
742 가을의 시상 정영숙 2010-10-09 2036
741 부정적인 말만 하는 사람 정영숙 2010-10-01 2215
740 추석이 옵니다 외1편 정영숙 2010-09-17 1563
739 손자손녀 자랑 정영숙 2010-09-08 1405
738 장마와 낙원-박얼서 박얼서 2010-09-02 1742
737 병원에 가면 정영숙 2010-09-02 148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