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어느 노부부의 안타까운 이야기

어느 노부부의 안타까운 이야기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작성일 : 11-10-28 20:08
어느 노부부의 안타까운 이야기
 글쓴이 : 윤은기
조회 : 2,225  
어느 노부부의 안타까운 이야기.   
 
  어느 노부부의 눈물겨운 이야기.
  우리 부부는 조그마한 만두 가게를 하고 있습니다. 손님 중에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매주 수요일 오후 3시면 어김없이 우리 만두 가게에 나타나는 겁니다. 대개는 할아버지가 먼저 와서 기다리지만 비가 온다거나 눈이 온다거나 날씨가 궂은 날이면 할머니가 먼저 와서 구석자리에 앉아 출입문을 바라보며 초조하게 할아버지를 기다리곤 합니다.

  두 노인은 별말 없이 서로를 마주 보다가 생각난 듯 상대방에게 황급히 만두를 권하다가 눈이 마주치면 슬픈 영화를 보고 있는 것처럼 눈물이 고이기도 했습니다. “대체 저 두 분은 어떤 사이일까?” 나는 만두를 빚고 있는 아내에게 속삭였습니다. “글쎄요. 부부 아닐까?” “부부가 뭐 때문에 변두리 만두 가게에서 몰래 만나요?” 허긴 부부라면 저렇게 애절한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진 않겠지. 부부 같진 않아. 혹시 첫사랑이 아닐까요? 왜 그런 거 있잖아요. 서로 열렬히 사랑했는데 주위의 반대에 부딪혀 본의 아니게 헤어졌다. 그런데 몇 십 년 만에 우연히 만났다. 서로에게 가는 마음은 옛날 그대로인데 서로 가정이 있으니 어쩌겠는가. 그래서 이런 식으로 재회를 한단 말이지? 아주 소설을 써라  말은 그렇게 했지만 나는 아내의 상상이 맞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습니다.

  서로를 걱정하는 마음이 그대로 드러나는 따뜻한 눈빛이 두 노인이 아주 특별한 관계라는 걸 말하는 것 같았습니다.근데, 저 할머니 어디 편찮으신 거 아니에요? 안색이 지난 번 보다 아주 못하신데요? 아내 역시 두 노인한테 쏠리는 관심이 어쩔 수 없는지 걱정스러운 얼굴로 말했습니다. 그러고 보니까 오늘 따라 할머니는 눈물을 자주 닦으며 어깨를 들먹거렸습니다.
두 노인은 만두를 그대로 놓은 채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할아버지는 돈을 지불하고 할머니의 어깨를 감싸 안고 나갔습니다. 나는 두 노인이 거리 모퉁이를 돌아갈 때까지 시선을 뗄 수가 없었습니다. 곧 쓰러질 듯 휘청거리며 걷는 할머니를 어미 닭이 병아리 감싸 듯 감싸 안고 가는 할아버지.

  두 노인의 모습이 내 마음을 아프게 했습니다.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대체 어떤 관계일까? 아내 말대로 첫사랑일까? 사람은 늙어도 사랑은 늙지 않는 법이니까 그럴 수도 있겠지. 어머? 비가 오네. 여보, 빨리 솥뚜껑 닫아요. 그러나 나는 솥뚜껑 닫을 생각보다는 두 노인의 걱정이 앞섰습니다. 우산도 없을 텐데…다음 주 수요일에 오면 내가 먼저 말을 붙여 볼 생각이었습니다.

  그런데 다음 주도 그 다음 주도 할머니 할아버지는 우리 만두 가게에 나타나지 않는 겁니다. 처음엔 몹시 궁금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두 노인에 대한 생각이 묵은 사진첩에 낡은 사진처럼 빛바래기 시작했습니다. 그게 사람인가 봅니다. 자기와 관계없는 일은 금방 잊게 마련인가 봅니다. 그런데 두 달이 지난 어느 수요일 날, 정확히 3시에 할아버지가 나타난 겁니다. 좀 마르고 초췌해 보였지만 영락없이 그 할아버지였습니다. 오랜만에 오셨네요. 할아버지는 아무 말 없이 조금 웃어보였습니다. 할머니도 곧 오시겠지요? 할아버지는 고개를 가로 저으며 “못 와. 하늘나라에 갔어!” 하는 겁니다. 나와 아내는 들고 있던 만두 접시를 떨어뜨릴 만큼 놀랬습니다.
  할아버지 얘기를 듣고 우리 부부는 벌린 입을 다물 수가 없었습니다. 너무 기가 막혀서, 너무 안타까워서…….두 분은 부부인데 할아버지는 수원의 큰 아들 집에, 할머니는 목동의 작은 아들 집에 사셨답니다. “두 분이 싸우셨나요?” 할아버지께 물었습니다. 그게 아니라 며느리들끼리 싸웠답니다. 큰 며느리가 “다 같은 며느리인데 나만 부모를 모실수가 없다”고 강경하게 나오는 바람에 공평하게 양쪽 집에서 할아버지, 할머니를 한 분씩 모시기로 했답니다. 그래서 두 분은 일주일에 한 번씩 견우와 직녀처럼 서로 만난 거랍니다. 그러다가 할머니가 먼저 돌아 가셨답니다. “이제 나만 죽으면 돼. 우리는 또 다시 천국에선 같이 살 수 있겠지” 할아버지는 중얼거리며 창밖으로 시선을 던졌습니다. 할아버지 뺨에는 눈물이 주르륵 흐르고 있었습니다.      -인터넷 에서 퍼온 글입니다.-

 
 

Total 98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09 인생에 필요한 친구 12명 솔새김남식 2012-04-24 2256
808 아버지의 유산, 국민연금 솔새김남식 2012-04-10 1939
807 봄이 오는 소리 솔새김남식 2012-03-23 1669
806 어머니와 아내의 생각차이.. 솔새김남식 2012-02-21 2222
805 한번쯤 그리워지는 중년의사랑 솔새김남식 2012-02-06 4423
804 아버지 솔새김남식 2012-01-30 1384
803 無常(무상)에 대하여.... 솔새김남식 2012-01-22 1645
802 종점다방 솔새김남식 2012-01-21 2317
801 사랑을 묻는 그대에게 솔새김남식 2012-01-16 2233
800 마음을 울리는 글 employee1 2012-01-14 8808
799 고모님에 사랑이야기 솔새김남식 2012-01-06 1729
798 그리운 당신에게 솔새김남식 2012-01-02 1791
797 금지된 사랑 솔새김남식 2011-12-27 2296
796 夫婦란 무엇인가? 솔새김남식 2011-12-21 1549
795 마음에 거울 솔새김남식 2011-12-19 1529
794 가슴이 너무 아파 솔새김남식 2011-12-16 2346
793 꼭 만나야 할 사람이 있다면 솔새김남식 2011-12-12 2113
792 한 남자의 사랑이야기 (1) 솔새김남식 2011-12-08 2615
791 가서린 고독 솔새김남식 2011-11-26 1320
790 웃음속에 작은 행복이 있다 솔새김남식 2011-11-25 2321
789 시간 솔새김남식 2011-11-22 1318
788 겨울에 쓴 편지 솔새김남식 2011-11-20 2243
787 어느 노부부의 안타까운 이야기 윤은기 2011-10-28 2226
786 가슴에 적고 싶은 전화번호 솔새김남식 2011-10-27 1884
785    화상채팅몸캠보러오세요 하늘아 2011-10-17 2220
784 긍정적 사고 솔새김남식 2011-10-14 1485
783 가슴에 남는 사람 솔새김남식 2011-10-05 2256
782 시내버스 솔새김남식 2011-09-22 1493
781 사랑도 노력하면 될줄알았다 솔새김남식 2011-09-17 2215
780 여자의 마음을 얻을려면... 솔새김남식 2011-09-15 251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