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한 남자의 사랑이야기

한 남자의 사랑이야기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작성일 : 11-12-08 17:35
한 남자의 사랑이야기
 글쓴이 : 솔새김남식
조회 : 2,612  

여자를 울려버린 한남자의 사랑이야기 김남식

백년을 기약하면서 달콤한 연애를 하던 때
두 연인의 꿈은 너무나 희망에 부풀어있었습니다.
남자는 결혼을 위해 아파트를 준비하였고
여자는 새 아파트에 맞는 세간도 알아놓았습니다.
그렇게 희망이 부풀어 결혼준비를 하던 때
여자 아버지가 사업에 실패를 하여
회사의 문을 닫았습니다.

그 충격으로 여자의 아버지는 병원에 입원하게 되었습니다.
결혼을 한 달 앞둔 어느 날 남자는 여자의 손을 잡고
아픈 고백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자기가 보여 주었던 새 아파트는 사실은
자기의 것이 아니라는 것이었습니다.
여자도 사실 새 아파트에 가져갈 혼수품을
살 수 없는 형편이었기에
그 말에 그렇게 실망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어렵게 단칸방에서 신혼산림을 차렸습니다.
그런데 남자의 월급이 결혼 전에 이야기하던
것과는 너무 작았습니다.
그래도 여자는 신혼의 맛에 기쁘게 살았습니다.
여자의 아버지도 건강을 얻고 다시 사업을 시작하였습니다.
사업도 잘 되었습니다.

그런데 사람의 마음은 참 이상하지요!
친정 집이 어려울 때는 그저 있는 것에 감사하였는데
친정 집의 형편이 좋아지면서 자기의 모습이
왜 그리 초라해 지는지요!
결혼 전 아파트를 보여주고 그래도 경제적으로
어렵지 않게 해준다던 남자의 말이
모두 상처로 되살아났습니다.

그렇게 사랑스럽던 신랑이 그렇게 미워집니다.
결국 여자는 그 속상한 마음,
억울한 마음을 친정어머니께 말씀드렸습니다.
아픔을 이야기하는 여자의 볼에서 아픈 눈물이 흘러내리고,
이야기를 듣는 여자의 어머니의 눈에서도
눈물이 흘러내렸습니다.

이야기를 듣고 난 어머니, 딸에게 숨겨놓았던
비밀을 이야기해주었습니다.
사실은 김 서방이 아무 말하지 말라고 했는데
이제는 털어놓아야 겠구나.
여자의 어머니가 해준 말은 이런 내용이었습니다.

남자는 혼수 용품을 해 올 형편이 못 되는 여자의 마음이
상할까 봐서 아파트를 팔아 여자의 아버지의 빚을 갚는데 보태었다.
그리고 남자의 매달 월급의 적지 않은 돈도
여자의 아버지의 병원비로 썼던 것이었다.
이야기를 듣는 딸의 눈에서 눈물이 얼굴을 적시고
그 눈물은 조금전 어머니가 흘렸던 감동의 눈물과도 같았다.
실망의 눈물이 감동의 눈물로 이렇게 쉽게도 바뀔 수가 있네요


운영자 11-12-18 16:57
 
감사합니다. 참 좋은 글...^^
 
 

Total 98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09 인생에 필요한 친구 12명 솔새김남식 2012-04-24 2256
808 아버지의 유산, 국민연금 솔새김남식 2012-04-10 1937
807 봄이 오는 소리 솔새김남식 2012-03-23 1666
806 어머니와 아내의 생각차이.. 솔새김남식 2012-02-21 2221
805 한번쯤 그리워지는 중년의사랑 솔새김남식 2012-02-06 4420
804 아버지 솔새김남식 2012-01-30 1384
803 無常(무상)에 대하여.... 솔새김남식 2012-01-22 1645
802 종점다방 솔새김남식 2012-01-21 2315
801 사랑을 묻는 그대에게 솔새김남식 2012-01-16 2231
800 마음을 울리는 글 employee1 2012-01-14 8802
799 고모님에 사랑이야기 솔새김남식 2012-01-06 1727
798 그리운 당신에게 솔새김남식 2012-01-02 1791
797 금지된 사랑 솔새김남식 2011-12-27 2291
796 夫婦란 무엇인가? 솔새김남식 2011-12-21 1547
795 마음에 거울 솔새김남식 2011-12-19 1528
794 가슴이 너무 아파 솔새김남식 2011-12-16 2345
793 꼭 만나야 할 사람이 있다면 솔새김남식 2011-12-12 2113
792 한 남자의 사랑이야기 (1) 솔새김남식 2011-12-08 2613
791 가서린 고독 솔새김남식 2011-11-26 1320
790 웃음속에 작은 행복이 있다 솔새김남식 2011-11-25 2318
789 시간 솔새김남식 2011-11-22 1314
788 겨울에 쓴 편지 솔새김남식 2011-11-20 2242
787 어느 노부부의 안타까운 이야기 윤은기 2011-10-28 2223
786 가슴에 적고 싶은 전화번호 솔새김남식 2011-10-27 1884
785    화상채팅몸캠보러오세요 하늘아 2011-10-17 2220
784 긍정적 사고 솔새김남식 2011-10-14 1485
783 가슴에 남는 사람 솔새김남식 2011-10-05 2251
782 시내버스 솔새김남식 2011-09-22 1492
781 사랑도 노력하면 될줄알았다 솔새김남식 2011-09-17 2215
780 여자의 마음을 얻을려면... 솔새김남식 2011-09-15 25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