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아버지

아버지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작성일 : 12-01-30 10:13
아버지
 글쓴이 : 솔새김남식
조회 : 1,389  



아버지

아버지란!!!......
뒷동산의 바위 같은 이름이다.
아버지란 기분이 좋을 때 헛기침을 하고,
겁이 날 때 너털웃음을 웃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자기가 기대한 만큼
아들 딸의 학교 성적이 좋지 않을 때
겉으로는 "괜찮아, 괜찮아" 하지만,
속으로는 몹시 화가 나는 사람이다.

아버지의 마음은 먹칠을 한 유리로 되어 있다.
그래서 잘 깨지기도 하지만, 속은 잘 보이지 않는다.
아버지란 울 장소가 없기에 슬픈 사람이다.
아버지가 아침 식탁에서
성급하게 일어나서 나가는장소(직장)는,
즐거운 일만 기다리고 있는 곳은 아니다.
아버지는 머리가 셋 달린 龍과 싸우러 나간다.
그것은 피로와, 끝없는 일과,
직장 상사에게서 받는 스트레스다.

아버지란 "내가 아버지 노릇을 제대로 하고 있나?
내가 정말 아버지다운가?"
하는 자책을 날마다 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자식을 결혼시킬 때..
한없이 울면서도 얼굴에는 웃음을 나타내는 사람이다.
아들, 딸이 밤늦게 돌아올 때에..
어머니는 열 번 걱정하는 말을 하지만,
아버지는 열 번 현관을 쳐다본다.

아버지의 최고의 자랑은
자식들이 남의 칭찬을 받을 때이다.
아버지가 가장 꺼림칙하게 생각하는 속담이 있다.
그것은 "가장 좋은 방법은
손수 모범을 보이는 것이다"라는...
아버지는 늘 자식들에게 그럴 듯한 교훈을 하면서도,
실제 자신이 모범을 보이지 못하기 때문에,
이 점에 있어 미안하게 생각도하고
남 모르는 콤플렉스도 가지고 있다.

아버지는 이중적인 태도를 곧잘 취한다.
그 이유는 "아들, 딸들이 나를 닮아 주었으면"
하고 생각하면서도,
"나를 닮지 않아 주었으면"
하는 생각을 동시에 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에 대한 인상은 나이에 따라 달라진다.
그러나 그대가 지금 몇 살이든지,
아버지에 대한 현재의
생각이 최종적 이라고 생각하지 말라.

일반적으로 나이에 따라 변하는 아버지의 인상은,
4세때--아빠는 무엇이나 할 수 있다.
7세때--아빠는 아는 것이 정말 많다.
8세때--아빠와 선생님 중 누가 더 높을까?
12세때-아빠는 모르는 것이 많아.
14세때-우리 아버지요? 세대 차이가 나요.
25세때-아버지를 이해하지만, 기성세대는 갔습니다.
30세때-아버지의 의견도 일리가 있지요.
40세때-여보! 우리가 이 일을
결정하기 전에 아버지의 의견을 들어봅시다.
50세때-아버님은 훌륭한 분이었어.
60세때-아버님께서 살아 계셨다면 꼭 조언을 들었을 텐데…

아버지란 돌아가신 뒤에도
두고두고 그 말씀이 생각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돌아가신 후에야 보고 싶은 사람이다.
아버지는 결코 무관심한 사람이 아니다.
아버지가 무관심한 것처럼 보이는 것은,
체면과 자존심과 미안함 같은 것이 어우러져서
그 마음을 쉽게 나타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의 웃음은 어머니의 웃음의 2배쯤 농도가 진하다.
울음은 열 배쯤 될 것이다.

아들 딸들은 아버지의 수입이 적은 것이나
아버지의 지위가 높지 못한 것에 대해 불만이 있지만,
아버지는 그런 마음에 속으로만 운다.
아버지는 가정에서 어른인 체를 해야 하지만
친한 친구나 맘이 통하는 사람을 만나면 소년이 된다.
아버지는 어머니 앞에서는 기도도 안 하지만,
혼자 차를 운전하면서는 큰소리로
기도도하고 울기도 하는 사람이다.
어머니의 가슴은 봄과 여름을 왔다갔다하지만,
아버지의 가슴은 가을과 겨울을 오고간다.
좋은글 중에서 / 솔새김남식

 
 

Total 98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09 인생에 필요한 친구 12명 솔새김남식 2012-04-24 2261
808 아버지의 유산, 국민연금 솔새김남식 2012-04-10 1948
807 봄이 오는 소리 솔새김남식 2012-03-23 1674
806 어머니와 아내의 생각차이.. 솔새김남식 2012-02-21 2229
805 한번쯤 그리워지는 중년의사랑 솔새김남식 2012-02-06 4453
804 아버지 솔새김남식 2012-01-30 1390
803 無常(무상)에 대하여.... 솔새김남식 2012-01-22 1651
802 종점다방 솔새김남식 2012-01-21 2336
801 사랑을 묻는 그대에게 솔새김남식 2012-01-16 2248
800 마음을 울리는 글 employee1 2012-01-14 8863
799 고모님에 사랑이야기 솔새김남식 2012-01-06 1733
798 그리운 당신에게 솔새김남식 2012-01-02 1799
797 금지된 사랑 솔새김남식 2011-12-27 2319
796 夫婦란 무엇인가? 솔새김남식 2011-12-21 1555
795 마음에 거울 솔새김남식 2011-12-19 1538
794 가슴이 너무 아파 솔새김남식 2011-12-16 2352
793 꼭 만나야 할 사람이 있다면 솔새김남식 2011-12-12 2123
792 한 남자의 사랑이야기 (1) 솔새김남식 2011-12-08 2637
791 가서린 고독 솔새김남식 2011-11-26 1321
790 웃음속에 작은 행복이 있다 솔새김남식 2011-11-25 2344
789 시간 솔새김남식 2011-11-22 1325
788 겨울에 쓴 편지 솔새김남식 2011-11-20 2267
787 어느 노부부의 안타까운 이야기 윤은기 2011-10-28 2241
786 가슴에 적고 싶은 전화번호 솔새김남식 2011-10-27 1892
785    화상채팅몸캠보러오세요 하늘아 2011-10-17 2245
784 긍정적 사고 솔새김남식 2011-10-14 1488
783 가슴에 남는 사람 솔새김남식 2011-10-05 2272
782 시내버스 솔새김남식 2011-09-22 1501
781 사랑도 노력하면 될줄알았다 솔새김남식 2011-09-17 2227
780 여자의 마음을 얻을려면... 솔새김남식 2011-09-15 253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