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발가락

발가락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작성일 : 13-05-31 00:21
발가락
 글쓴이 : 채영선
조회 : 1,550  
발가락





어디에서 날아왔을까

잘 다듬은 길가 정원 빈 자리, 잡초 사이 옹기종기 자라고 있는 봉숭아

채 꽃을 피우지도 못한 어린 이파리들을 몽당몽당 잘라서 누가 볼까 검은 봉지에 담아 가지고 왔다

미안해 얘들아, 이렇게 자르는 나도 마음이 아프단다

하지만 어쩌니, 서방님 아픈 발가락이 먼저 아니겠니

백반을 사다가 자근자근 식칼 손잡이로 두드렸지

진이 나서 백반이 적시도록 여린 잎에서 연두 물이 나와 배었지

현미밥 담는 통에 담아 꽁꽁 얼려 놓았다

태평양을 건너가서 서방님 발톱을 올해도 예쁘게 만들어 주려무나

지난 여름 소꿉 친구가 말해주었다

봉숭아물을 들이면 주부 습진이 낫는다고, 손톱이 예뻐진다고

친정 엄마 사시는 집 아래 골목에서 봉숭아를 보았다

스티로폼 박스에 봉숭아를 키워 대문 앞을 장식하고 있었다

차마 뜯어낼 수가 없었다, 그렇게라도 꽃을 키우는 마음을 다치고 싶지 않았다

찾으려니 보이지 않는 봉숭아, 그 흔하던 봉숭아는 어디 있을까

미국으로 떠나기 전날 언니집 근처 길가에서 만난 봉숭아는 선물이었다

같이 사는 삼십오 년 동안, 양말 속에 얌전히 잘 있을 거라고 생각하던 남편의 발

수십 년 이고 다닌 무게 때문에 비틀어진 발가락, 못생긴 발톱을 처음 만져보았다

바라보기만 하던 새끼 발가락,

신발 끄트머리에서 숨도 못 쉬고 갇혀 지내던 엄지 발가락,

곱게 짓이겨서 얼리고 다시 녹인 봉숭아를 발끝에 얹고 싸매주었다

아주까리 잎 대신 야들야들 잘 붙는 얇은 비닐로, 이불 꿰매는 실 대신 일회용 반창고로

일고여덟 번 봉숭아물이 든 그의 발가락엔 이른 봄까지 도장이 찍혀 있다

발가락까지 몽땅 누구 꺼라고




시집'사랑한다면'에서

 
 

Total 98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39 외로운 인생길에서 솔새김남식 2013-07-17 2998
838 백련사 뜰에서서 insook 2013-07-02 1485
837 추억 속에서 더듬어본다 황인숙 2013-06-29 1592
836 언니는 종고 산에 나무 하러 올라갔다 황인숙 2013-06-28 1806
835 다산 정약용 선생 유배지 뿌리길 황인숙 2013-06-27 2071
834 발가락 채영선 2013-05-31 1551
833 소녀 의 꽃잎 한잎 황인숙 2013-05-11 2200
832 시골길 황인숙 2013-04-27 1732
831 사랑하는 당신에게 솔새김남식 2013-04-18 2472
830 마음이 아름다우니 세상이 아름다워라/이채시인 감동시 좋은 글 사랑 2013-04-14 4060
829 세상속에서 만난 인연 솔새김남식 2013-04-11 2071
828 하나뿐인 행복 (1) 솔새김남식 2013-03-15 1535
827 ♣ 봄이 오는 소리 ♣ 솔새김남식 2013-02-27 1944
826 못된 며느리 솔새김남식 2013-02-06 2215
825 커피가 먹고싶다 솔새김남식 2013-01-22 1552
824 지하철 노약자석 솔새김남식 2013-01-15 1438
823 우리 아버지의 사랑이야기 솔새김남식 2013-01-09 2539
822 만남이란.... 솔새김남식 2012-12-11 2874
821 사랑의 소중함 솔새김남식 2012-12-08 8625
820 나이가 들면 인생은 비슷하다 솔새김남식 2012-11-16 3001
819 어느 며느리의 고백 윤은기 2012-10-26 1549
818 “適無詩愛” / 작자 미상 (구글에서 퍼옴) 노나메 2012-09-23 1874
817 그런 사랑하는 사람, 내게 있어요. 餘香 김세영 시인 글 헤로스 2012-08-06 3119
816 사랑시를 쓰는 여자/餘香 김세영 헤로스 2012-08-06 2351
815 가령 그대가 솔새김남식 2012-07-12 1702
814 딸이 보낸 택배 선물 솔새김남식 2012-06-20 1776
813 사랑할 시간이 없다 솔새김남식 2012-06-16 1887
812 어느 시어머니 마음 솔새김남식 2012-06-07 1786
811 여자들의 생각 솔새김남식 2012-05-25 3664
810 어느 아버지의 이야기 윤은기 2012-05-04 184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