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방랑자

방랑자
 
    · 트랙백 주소 : http://poemlove.co.kr/bbs/tb.php/tb24/11398
    · 글쓴이 : 수나     날짜 : 15-07-04 18:35     조회 : 849    
    · : 방랑자
    · 저자(시인) : 황현중
    · 시집명 : 조용히 웃는다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5
    · 출판사명 : 그림과책
방랑자/ 황현중

여기 한 남자가 젖는다
비에
바람에
비바람에 홀로 젖는다

그림자처럼 웅크린 사랑은
살구 꽃잎처럼 흩어져 버리고
맹렬하게 고함치는
붉은 심장이 오히려 아름답다

간짓대에 걸린 풍신 난 속옷처럼
감출 것도 부끄러움도 없는 웃음이
한바탕 춤을 추고
잃은 것도 가진 것도 없는 빈 손바닥으로
피에 젖은 얼굴을 닦으면
서러움마저 뜨거운 희열로 산화한다

이제,  가거라 방랑자여!
서글픈 세상의 유혹을 벗어 던지고
피가 우는 대로
너는 먼 길을 떠나야 한다

부챗살처럼 번지는
황혼의 마지막 열차를 기다리며
여기 한 남자가 젖는다
비에
바람에
비바람에 홀로 젖는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2703 나무는 밤에 자란다  권선옥 364 12-06 고갱이
2702 오작교(4)  노진선 120 12-06 노동현
2701 춘향사당(3)  노진선 90 12-06 노동현
2700 공적비의 넋(2)  노진선 92 12-06 노동현
2699 광한전 청마루(1)  노진선 86 12-06 노동현
2698 달력공장이 불타고  최한나 250 09-25 dasarang
2697 바로 눕다  최한나 259 09-25 dasarang
2696 해운대 찬가(海雲臺, 讚歌)/李時明   209 09-23 이시명
2695 소슬바람에게  임영준 945 09-14 임영준
2694 솔로 강아지  이순영 719 09-01 월하묘
2693 서시(序詩)  윤동주 791 09-01 월하묘
2692 내일은 없다  윤동주 871 08-08 분필2012
2691 조약돌이 새들 되어  신현옥 781 08-04 콸콸
2690 그립다... 설렁탕...  진놋쇠 823 07-16 놋쇠버그
2689 내가 학이라면...  진놋쇠 846 07-16 놋쇠버그
2688 사랑을 위한 변명 (1)  황현중 3115 07-04 수나
2687 사랑은 둘이서  황현중 978 07-04 수나
2686 전과 후  황현중 823 07-04 수나
2685 가을의 끝자락  황현중 860 07-04 수나
2684 유랑의 노래  황현중 863 07-04 수나
2683 방랑자  황현중 850 07-04 수나
2682 한 잔의 변  황현중 869 07-04 수나
2681 유년의 아침  황현중 764 07-04 수나
2680 늧은 봄날의 독백  황현중 793 07-04 수나
2679 모래재 무지개  황현중 747 07-04 수나
2678 출근하기 싫은 날  황현중 846 07-04 수나
2677 비 온 뒤  황현중 833 07-04 수나
2676 자화상  황현중 852 07-04 수나
2675 아름다워라, 황혼  황현중 761 07-04 수나
2674 겨울 서정  황현중 848 07-04 수나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