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그립다... 설렁탕...

그립다... 설렁탕...
 
    · 트랙백 주소 : http://poemlove.co.kr/bbs/tb.php/tb24/11406
    · 글쓴이 : 놋쇠버그     날짜 : 15-07-16 21:40     조회 : 822    
    · : 그립다... 설렁탕...
    · 저자(시인) : 진놋쇠
    · 시집명 : 진놋쇠의 시의 여행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5
    · 출판사명 : 진놋쇠 출판사
지금 식어가는 우리 어깨에 힘을 실어줄 열정의 기운을 타고 흐르게 하자...


의미없는 젓가락질 처럼 상대에게 찝적거리는 이런 나를 다신 키우지 말자...


숨기지 말고 털어낼, 씨앗으로만 머무르지 않고...


아리따운 꽃이 되어갈 내일에


반드시 입술을 침대처럼 포근하게 하자...


절대 가시 침묵이 되어가지 않기로 하자...


여기...


우리 모여 식도를 전율케 하는 멋진 점심의 마에스트로가 되어 보도록 하자...

 


보아라... 우리같은 이들이 이렇게 널려있는 그 감흥으로도, 인생은 살만 하다는...


국물이 바다처럼 내 미각을 철썩 때리고 있을 때


같이 빨려 들어오는 감칠맛의 그 고기...


그리고 다대기의 뭉쳐진 파와 당면이 치간을 이뻐해주며


해피 엔딩을 바라는 나의 바람과 같은


그 30초간의 파동은... 나의 인생에서 과감히 열외 시키련다...


그 환상에 젖어들련다...


떠나는 자리엔 아쉬운 여운이 즐비한 낙서들의 잔치...


식당 아주머니에게 굳이 말붙히지 않아도


이내 다시 돌아올 뜨거운 가슴과 혀의 만남이 기다려 지는...

 


아... 그립다... 설렁탕...


완전체 그윽한, 언제나 흐트러짐 없는 그 설렁탕이여...


오히려 나를 흐트러뜨리게 하는 이놈의 귀여운 녀석이여...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2703 나무는 밤에 자란다  권선옥 364 12-06 고갱이
2702 오작교(4)  노진선 120 12-06 노동현
2701 춘향사당(3)  노진선 90 12-06 노동현
2700 공적비의 넋(2)  노진선 91 12-06 노동현
2699 광한전 청마루(1)  노진선 86 12-06 노동현
2698 달력공장이 불타고  최한나 250 09-25 dasarang
2697 바로 눕다  최한나 259 09-25 dasarang
2696 해운대 찬가(海雲臺, 讚歌)/李時明   209 09-23 이시명
2695 소슬바람에게  임영준 945 09-14 임영준
2694 솔로 강아지  이순영 719 09-01 월하묘
2693 서시(序詩)  윤동주 791 09-01 월하묘
2692 내일은 없다  윤동주 871 08-08 분필2012
2691 조약돌이 새들 되어  신현옥 781 08-04 콸콸
2690 그립다... 설렁탕...  진놋쇠 823 07-16 놋쇠버그
2689 내가 학이라면...  진놋쇠 846 07-16 놋쇠버그
2688 사랑을 위한 변명 (1)  황현중 3115 07-04 수나
2687 사랑은 둘이서  황현중 978 07-04 수나
2686 전과 후  황현중 823 07-04 수나
2685 가을의 끝자락  황현중 860 07-04 수나
2684 유랑의 노래  황현중 863 07-04 수나
2683 방랑자  황현중 849 07-04 수나
2682 한 잔의 변  황현중 869 07-04 수나
2681 유년의 아침  황현중 763 07-04 수나
2680 늧은 봄날의 독백  황현중 793 07-04 수나
2679 모래재 무지개  황현중 747 07-04 수나
2678 출근하기 싫은 날  황현중 846 07-04 수나
2677 비 온 뒤  황현중 833 07-04 수나
2676 자화상  황현중 852 07-04 수나
2675 아름다워라, 황혼  황현중 761 07-04 수나
2674 겨울 서정  황현중 848 07-04 수나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