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말 바람

말 바람
 
    · 트랙백 주소 : http://poemlove.co.kr/bbs/tb.php/tb24/11576
    · 글쓴이 : 곽문환     날짜 : 18-06-09 23:54     조회 : 12    
    · : 말 바람
    · 저자(시인) : 곽문환
    · 시집명 : 우울한 글자놀이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2
    · 출판사명 : 정은출판
속 깊이 숲을 헤치고 정적 속으로
몸부림치며 비틀거리는 골목으로
밀어닥치는 바람
마침내 관악에 북악으로 휘돌아
섬뜩이는 빛 가장 예리한 바람 속에 금시라도 울부짖는
소리

나는 그 말을 보았다
짙은 회색빛 거대한 말 말들이 밀어닥치는 소리를
세종로에서 청계천으로
심연을 흔들어 울부짖는 바람을 보았다

그곳에 그놈들은 비틀거리면서 서 있었다
아직 입으로 혀 낼름거리는
비명소리를 나는 아직 듣고 있다
잠재워 줄 어머니의 울음소리와
쉘리의 애조 띤 말을 녹이려
말 바람이 3월의 산하를 잠재우려 한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2065 전두환 대통령 각하 56 회 탄신일에 드리는 송시  서정주 37 08-31 김재훈
2064 아버지 생각74  이데레사 23 08-27 김재훈
2063 늙어가는 아내에게  황지우 36 08-27 김재훈
2062 얼굴 반찬  공광규 20 08-27 김재훈
2061 공무도하가  류근 20 08-24 김재훈
2060 첫사랑  류근 29 08-24 김재훈
2059 슬픔의 작은 섬  진은영 26 08-23 김재훈
2058 풍선  문효치 16 08-22 최영화
2057 첫눈  권혁웅 18 08-21 김재훈
2056 마징가 계보학  권혁웅 16 08-21 김재훈
2055 사냥 -낙태시술자  문혜진 17 08-21 김재훈
2054 독작(獨酌)  류 근 29 08-20 김재훈
2053 너무 아픈 사랑  류근 36 08-17 김재훈
2052 스윙  여태천 21 08-16 김재훈
2051 부서진 활주로  이하석 21 08-16 김재훈
2050 똥통 같은 세상  송경동 16 08-15 김재훈
2049 무서운 굴비  최승호 26 08-14 김재훈
2048 연혁(沿革)  황지우 18 08-14 김재훈
2047 똥구멍으로 시를 읽다  고영민 40 08-13 김재훈
2046 우리 동네 구자명씨  고정희 17 08-12 김재훈
2045 검은 표범 여인  문혜진 29 08-11 김재훈
2044 몸바쳐 밥을 사는 사람 내력 한마당  고정희 20 08-11 김재훈
2043 (지나간) 청춘에 보내는 송가 1.2.3,4  송경동 11 08-11 김재훈
2042 음모(陰毛)라는 이름의 음모(陰謀)  김민정 21 08-10 김재훈
2041 젖이라는 이름의 좆  김민정 26 08-10 김재훈
2040 서서소문 공원에는  곽문환 31 07-03 곽문환
2039 창 은  곽문환 26 07-03 곽문환
2038 나뭇잎  곽문환 33 07-03 곽문환
2037 북한강 2  곽문환 32 07-03 곽문환
2036 북한강 1  곽문환 22 07-03 곽문환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