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말 바람

말 바람
 
    · 트랙백 주소 : http://poemlove.co.kr/bbs/tb.php/tb24/11576
    · 글쓴이 : 남유빈     날짜 : 18-06-09 23:54     조회 : 5    
    · : 말 바람
    · 저자(시인) : 곽문환
    · 시집명 : 우울한 글자놀이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2
    · 출판사명 : 정은출판
속 깊이 숲을 헤치고 정적 속으로
몸부림치며 비틀거리는 골목으로
밀어닥치는 바람
마침내 관악에 북악으로 휘돌아
섬뜩이는 빛 가장 예리한 바람 속에 금시라도 울부짖는
소리

나는 그 말을 보았다
짙은 회색빛 거대한 말 말들이 밀어닥치는 소리를
세종로에서 청계천으로
심연을 흔들어 울부짖는 바람을 보았다

그곳에 그놈들은 비틀거리면서 서 있었다
아직 입으로 혀 낼름거리는
비명소리를 나는 아직 듣고 있다
잠재워 줄 어머니의 울음소리와
쉘리의 애조 띤 말을 녹이려
말 바람이 3월의 산하를 잠재우려 한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 18329 08-14 운영자
2843 불 꽃  곽문환 7 06-20 남유빈
2842 옥상에서  곽문환 5 06-20 남유빈
2841 이천십칠년 가을  곽문환 5 06-20 남유빈
2840 봄 타령  곽문환 5 06-20 남유빈
2839 마지막눈물 6  곽문환 8 06-17 남유빈
2838 마지막 눈물 5  곽문환 5 06-17 남유빈
2837 마지막 눈물 4  곽문환 4 06-17 남유빈
2836 마지막 눈물 3  곽문환 4 06-17 남유빈
2835 마지막 눈물 2  곽문환 6 06-17 남유빈
2834 마지막 눈물 1  곽문환 6 06-17 남유빈
2833 눈이 하도 맑아서  곽문환 8 06-17 남유빈
2832 十二月 頌  곽문환 4 06-17 남유빈
2831 그대 우리 안에  곽문환 4 06-17 남유빈
2830 四月의 꽃[妖婦]  곽문환 4 06-17 남유빈
2829 女 人  곽문환 4 06-17 남유빈
2828 비 오는 겨울 밤  곽문환 4 06-17 남유빈
2827 가을은  곽문환 4 06-17 남유빈
2826 八月  곽문환 4 06-17 남유빈
2825 그눈 속으로 잠들 수 있다면  곽문환 4 06-17 남유빈
2824 태양은 어둠을 밀치고  곽문환 4 06-17 남유빈
2823  곽문환 5 06-16 남유빈
2822 화장터  곽문환 7 06-16 남유빈
2821 성聖 바라나시  곽문환 5 06-16 남유빈
2820 갠지스 강  곽문환 6 06-16 남유빈
2819 문타지 마할  곽문환 4 06-15 남유빈
2818 문바이역  곽문환 4 06-15 남유빈
2817 노인정  곽문환 5 06-15 남유빈
2816 현해탄  곽문환 4 06-15 남유빈
2815 들판에 서서 3  곽문환 4 06-15 남유빈
2814 들판에 서서 2  곽문환 8 06-15 남유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