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연혁(沿革)

연혁(沿革)
 
    · 트랙백 주소 : http://poemlove.co.kr/bbs/tb.php/tb24/11676
    · 글쓴이 : 김재훈     날짜 : 18-08-14 11:47     조회 : 23    
    · : 연혁(沿革)
    · 저자(시인) : 황지우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1983
    · 출판사명 :
연혁(沿革) / 황지우
 섣달 스무 아흐레 어머니는 시루떡을 던져 앞바다의 흩어진 물결들을 달래었습니다. 이튿날 내내 청태(靑苔)밭 가득히 찬비가 몰려왔습니다. 저희는 우기(雨期)의 처마 밑을 바라볼 뿐 가난은 저희의 어떤 관례와도 같았습니다. 만조(滿潮)를 이룬 저의 가슴이 무장무장 숨가빠하면서 무명옷이 젖은 저희 일가(一家)의 심한 살냄새를 맡았습니다. 빠른 물살들이 토방 문(土房門)을 빠져나가는 소리를 들으며 저희는 낮은 연안(沿岸)에 남아 있었습니다. 모든 근경(近景)에서 이름 없이 섬들이 멀어지고 늦게 떠난 목선(木船)들이 그 사이에 오락가락했습니다. 저는 바다로 가는 대신 뒤안 장독의 작게 부서지는 파도 소리를 들었습니다. 빈 항아리마다 저의 아버님이 떠나신 솔섬 새울음이 그치질 않았습니다. 물 건너 어느 계곡이 깊어가는지 차라리 귀를 막으면 남만(南灣)의 멀어져가는 섬들이 세차게 울고울고 하였습니다. 어머니는 저를 붙들었고 내지(內地)에는 다시 연기가 피어올랐습니다. 그럴수록 근시(近視)의 겨울 바다는 눈부신 저의 눈시울에서 여위어갔습니다. 아버님이 끌려가신 날도 나루터 물결이 저렇듯 잠잠했습니다. 물가에 서면 가끔 지친 물새떼가 저의 어지러운 무릎까지 밀려오기도 했습니다. 저는 어느 외딴 물나라에서 흘러들어온 흰 상여꽃을 보는 듯했습니다. 꽃 속이 너무나 환하여 저는 빨리 잠들고 싶었습니다. 언뜻언뜻 어머니가 잠든 태몽(胎夢)중에 아버님이 드나드시는 것이 보였고 저는 석화(石花)밭을 넘어가 인광(燐光)의 밤바다에 몰래 그물을 넣었습니다. 아버님을 태운 상여꽃이 끝없이 끝없이 새벽물을 건너가고 있습니다. 삭망(朔望) 바람이 불어왔습니다. 그러나 바람 속은 저의 사후(死後)처럼 더 이상 바람 소리가 나지 않고 목선(木船)들이 빈 채로 돌아왔습니다. 해초 냄새를 피하여 새들이 저의 무릎에서 뭍으로 날아갔습니다. 물가 사람들은 머리띠의 흰 천을 따라 내지(內地)로 가고 여인들은 환생(還生)을 위해 저 우기(雨期)의 청태(靑苔)밭 넘어 재배삼배(再拜三拜) 흰떡을 던졌습니다. 저는 괴로워하는 바다의 내심(內心)으로 내려가 땅에 붙어 괴로워하는 모든 물풀들을 뜯어 올렸습니다. 내륙(內陸)에 어느 나라가 망하고 그 대신 자욱한 앞바다에 때아닌 배추꽃들이 떠올랐습니다. 먼 훗날 제가 그물을 내린 자궁(子宮)에서 인광(燐光)의 항아리를 건져올 사람은 누구일까요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2069 선데이 서울, 비행접시, 80년대 약전(略傳)  권혁웅 14 09-29 김재훈
2068 성(性)의 역사  권혁웅 23 09-29 김재훈
2067 권태주의자  김도언 20 09-25 김재훈
2066 동물의 왕국 1  권혁웅 9 09-25 김재훈
2065 전두환 대통령 각하 56 회 탄신일에 드리는 송시  서정주 55 08-31 김재훈
2064 아버지 생각74  이데레사 42 08-27 김재훈
2063 늙어가는 아내에게  황지우 48 08-27 김재훈
2062 얼굴 반찬  공광규 37 08-27 김재훈
2061 공무도하가  류근 36 08-24 김재훈
2060 첫사랑  류근 43 08-24 김재훈
2059 슬픔의 작은 섬  진은영 35 08-23 김재훈
2058 풍선  문효치 21 08-22 최영화
2057 첫눈  권혁웅 27 08-21 김재훈
2056 마징가 계보학  권혁웅 24 08-21 김재훈
2055 사냥 -낙태시술자  문혜진 21 08-21 김재훈
2054 독작(獨酌)  류 근 39 08-20 김재훈
2053 너무 아픈 사랑  류근 49 08-17 김재훈
2052 스윙  여태천 23 08-16 김재훈
2051 부서진 활주로  이하석 32 08-16 김재훈
2050 똥통 같은 세상  송경동 23 08-15 김재훈
2049 무서운 굴비  최승호 35 08-14 김재훈
2048 연혁(沿革)  황지우 24 08-14 김재훈
2047 똥구멍으로 시를 읽다  고영민 48 08-13 김재훈
2046 우리 동네 구자명씨  고정희 22 08-12 김재훈
2045 검은 표범 여인  문혜진 37 08-11 김재훈
2044 몸바쳐 밥을 사는 사람 내력 한마당  고정희 23 08-11 김재훈
2043 (지나간) 청춘에 보내는 송가 1.2.3,4  송경동 33 08-11 김재훈
2042 음모(陰毛)라는 이름의 음모(陰謀)  김민정 32 08-10 김재훈
2041 젖이라는 이름의 좆  김민정 46 08-10 김재훈
2040 서서소문 공원에는  곽문환 33 07-03 곽문환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