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동물의 왕국 1

동물의 왕국 1
 
    · 트랙백 주소 : http://poemlove.co.kr/bbs/tb.php/tb24/11696
    · 글쓴이 : 김재훈     날짜 : 18-09-25 22:09     조회 : 47    
    · : 동물의 왕국 1
    · 저자(시인) : 권혁웅
    · 시집명 : 2016 시인동네가 주목하는 올해의 시인들 101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5
    · 출판사명 : 시인동네
동물의 왕국 1 / 권혁웅
  -동물계 연체동물문 소파과 의자속 남자 사람. 52

소가 트림의 왕이자 이산화탄소 발생기라면
이 동물은 방귀의 왕이자 암모니아 발생기입니다
넓은 거실에 서식하면서 점점 소파를 닮아가고 있죠
중추신경은 리모콘을 거쳐 TV에 가늘게 이어졌습니다
배꼽에 땅콩을 모아두고 하나씩 까먹는 습성이 있는데
이렇게 위장하고 있다가 늦은 밤이 되면
진짜 먹잇감을 찾아 나섭니다 치맥이라고 하죠
치맥이란 술 취한 조류인데 날지 못하는 녀석입니다
이 동물의 눈은 카멜레온처럼 서로 다른 곳을 볼 수 있죠
지금 프로야구 하이라이트와 프리미어리그를 번갈아 보며
유생 때 활발했던 손동작, 발동작을 회상하는 중입니다
본래 네발동물이었으나 지금은 퇴화했거든요
이 때문에 새끼를 돌보는 건 어미의 몫이죠
그래도 한 달에 한 번은 큰소리를 내기도 합니다
월경과 비슷한 호르몬 변화를 겪는 거죠
이를 월급이라고 합니다
이 동물은 성체가 되자마자 수컷끼리 모여서 각축을 벌이는데
이런 집단이 군대입니다 시간이 지나고 나면
거기를 끔찍이 싫어하면서도
거기서 축구한 얘기는 자꾸 떠벌이는 습성이 있습니다
여자가 어딜 감히, 이런 소리도 가끔 내지만
대개는 빠지고 없는 털을 곤두세우는 것과 비슷한 과시행동
입니다
퇴화된 앞발을 들어 사타구니를 긁거나
화장실 변기 주변에 오줌을 묻혀 영역을 표시합니다
발정기가 따로 없는데도 첫사랑은 못 잊는다고 징징댑니다
지금 이 동물은 짧은 주기의 겨울잠을 자는 중입니다
곧 변태를 하고 출근할 예정이거든요 이 증세를 월요병이라
합니다
잠시만 그 잠을 지켜보기로 하지요
***<2016 시인동네가 주목하는 올해의 시인들 101>, <아침 시> 30~31쪽***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2076 나에게 쓰는 편지  이 정록 21 12-06 김재훈
2075 겨울 거울  장철문 17 12-06 김재훈
2074 국밥집 담멱 아래  이성복 17 12-02 최영화
2073 애정이 꽃피는 언덕  권순진 15 12-02 최영화
2072 낙타는 뛰지 않는다  권순진 59 11-13 최영화
2071 가을 호박 - 김세형  김세형 42 10-27 靑山
2070 아버지의 휴일 - 이창옥 (*시화 ‘외로운 별 - 青山 이풍…  이창옥 42 10-26 靑山
2069 선데이 서울, 비행접시, 80년대 약전(略傳)  권혁웅 38 09-29 김재훈
2068 성(性)의 역사  권혁웅 66 09-29 김재훈
2067 권태주의자  김도언 44 09-25 김재훈
2066 동물의 왕국 1  권혁웅 48 09-25 김재훈
2065 전두환 대통령 각하 56 회 탄신일에 드리는 송시  서정주 90 08-31 김재훈
2064 아버지 생각74  이데레사 112 08-27 김재훈
2063 늙어가는 아내에게  황지우 90 08-27 김재훈
2062 얼굴 반찬  공광규 74 08-27 김재훈
2061 공무도하가  류근 70 08-24 김재훈
2060 첫사랑  류근 81 08-24 김재훈
2059 슬픔의 작은 섬  진은영 68 08-23 김재훈
2058 풍선  문효치 42 08-22 최영화
2057 첫눈  권혁웅 56 08-21 김재훈
2056 마징가 계보학  권혁웅 43 08-21 김재훈
2055 사냥 -낙태시술자  문혜진 40 08-21 김재훈
2054 독작(獨酌)  류 근 67 08-20 김재훈
2053 너무 아픈 사랑  류근 96 08-17 김재훈
2052 스윙  여태천 38 08-16 김재훈
2051 부서진 활주로  이하석 54 08-16 김재훈
2050 똥통 같은 세상  송경동 74 08-15 김재훈
2049 무서운 굴비  최승호 50 08-14 김재훈
2048 연혁(沿革)  황지우 50 08-14 김재훈
2047 똥구멍으로 시를 읽다  고영민 75 08-13 김재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