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상(哀傷)의 가을 편지 / 玄房 현영길

홈 > 게시판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시론, 수필, 감상평 등과 일상적 이야기, 유머, 질문, 답변, 제안 등 형식이나 주제, 성격에 관계없이 쓸 수 있습니다.
(단, 영리 목적의 광고성 정보는 금지하며 무단 게재할 경우 동의없이 삭제하며 향후 이용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애상(哀傷)의 가을 편지 / 玄房 현영길

현영길작가 0 174
애상(哀傷)의 가을 편지 / 玄房 현영길


어제 직장 일 있었습니다.
출근하여 작업 과정 연결부위
안되어 상당한 시간 소요하게 되었지요.
연결하는 부분 말입니다.
우리네! 삶 연결고리가 잘 안되어
작은 일부터 어려움 호소하는
경우 있습니다. 가을 오기까지
맞이하는 향기 말입니다. 그 과정
가을 꽃잎 무늬 이루어지기까지
비바람, 번개, 폭풍 속 이겨낸 과정 그 후
더 아름다운 향기 낙엽 탄생합니다.
저 본향임이 보시는 우리네! 낙엽
 보시는 임 마음 어떠할까요.
 세상 대부분 자신 뜻 옳다고 합니다. 
 참, 길 가르쳐 주시는 임 낙엽 향기
 그대 느껴 보았는가?
 
 
 
 시작 노트: 영혼 울림 낙엽 있는가?
 떨어지는 낙엽 속 누군가에게 희망 줄 수
 있는 낙엽 있는가? 절망, 아픔 속 떠나는
 산길 그대는 무엇을 보고 듣는가?
 오늘도 낙엽 향기 되어 당신에게 다가가는
 임의 향기를 그대는 보고 듣고 살아가는가?
 영혼의 낙엽이 되어 그대에게 임의 사랑을
 전할 수 있다면, 이 가을 편지 그대에게
 드리고 싶어라!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