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게시판 > 은파의 메아리 32

은파의 메아리 32
 
누구든지 영리목적의 광고성 정보를 본 게시판에 게시할 수 없습니다. 이를 위반할 경우 게시자의 동의없이 광고성 정보가 삭제됨은 물론,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음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8-30 04:00
은파의 메아리 32
 글쓴이 : 오애숙
조회 : 2,356  
은파의 메아리 32

                                            은파 오애숙

하늘하늘 하늬바람
휘몰아치는 칼바람의
폭풍우에 아우성이다

제 세상처럼 즐거움
만끽하려 하얗게 밤
지새우고 살았는가

그 누구도 심판자
될 수 없음에 긍휼만
넘쳐나길 손 모으며

그 누구도 절대자의
오묘한 뜻 알지 못해
정신 곧춰야 하리라

말세의 징조이련지
기근과 재난의 단추
그 첫 단추 이런가

날벼락 맞은 휴스턴
인생의 북풍이런가
산 넘어 산이라더니

미사일은 또 뭔가
두려움 몰라 날 띄나
세계가 게임방인지

하늘과 땅이 다 아는
잔악함 언제 까지런지
부끄러운 혈맥이라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