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게시판 > 세상 뜬 친구생각

세상 뜬 친구생각
 
누구든지 영리목적의 광고성 정보를 본 게시판에 게시할 수 없습니다. 이를 위반할 경우 게시자의 동의없이 광고성 정보가 삭제됨은 물론,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음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10-05 09:21
세상 뜬 친구생각
 글쓴이 : 밤바다
조회 : 1,531  
한라산 층층잔대

-양전형

휑한 들녘 헛손질로 한 여름 나서더니
땅을 향해 한 타씩 일제히 종을 치네
무작정 그리운 소리 어디 하늘이 부추겼나

세상 건너간 이는 이쪽만 본다는데
이 산 아래 잠든 친구 먼 길을 바라보며
뎅그렁 뎅그렁 덩덩 땅 위가 그립겠다

외로운 길 지친 듯 낮달도 푸석하군
친구야, 나도 종됐네 그간 사연 타종할까
우리들 세상 달라도 고작 한 층 차이라네

일상이야 틀리겠지 넌 자고 난 먹는 일
잠연한 너의 고향 왕왕작작 나의 타향
아니다, 같은 일 있다 그립고 보고픈 것

첫 닭이 홰치기 전 꽃종소리 울리거든
햇귀도 잠 깰 시간 눈 번쩍 떠 보시게
멍한 듯 벌떡 일어나 나 좀 잠깐 보시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