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게시판 > 호국보훈의 달

호국보훈의 달
 
누구든지 영리목적의 광고성 정보를 본 게시판에 게시할 수 없습니다. 이를 위반할 경우 게시자의 동의없이 광고성 정보가 삭제됨은 물론,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음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8-06-04 15:09
호국보훈의 달
 글쓴이 : 오애숙
조회 : 254  
호국보훈의 달

                                                        은파 오애숙

민족의 한이 된 육이오 전쟁
순국선열과 전몰장병의 넋 위해
6월 6일을 현충일로 제정했다

민족의 한이 된 날은 6월 25일
그들의 넋을 기리는 날은 6월 6일
민주항쟁기념일은 6월 10일이다

국가 공휴일 단지 현충일이지만
6월에 기념하는 날 절대로 잊지말자고
호국보훈의 달로 지키고 있는거다

역사는 유유히 세월의 강줄기로
묵묵히 흐르고 있다지만 심연의 한
어찌 잊으며 흘러 보낼 수 있으랴

그들의 피의 얼룩진 터전 위에서
대한의 깃발이 세계속에 휘날리는 걸
절대로 잊어선 아니 될 것이다

오애숙 18-06-14 02:56
 
6월에는 슬픈 사랑으로 편지 써요

                                                    은파 오애숙

6월에는 슬픈 사랑으로
나 그대에게 편지 써요
세월이 가도 잊혀질 수 없는
그대의 이름 넉자 불어가며

6월에는 잊지 못할 과거
한맺힌 슬픔 심연에서 피어
가슴을 치고 있는 피의 얼룩
아 어찌 잊을 수 있는지요

삭막했던 그해 6월 25일
동족 상단의 비극으로
핏방울로 얼룩진 한 맺힌 사건
땅속 피 비릿내 지상에 눈 떠


이 청아한 6월의 이른 아침
그 옛날 이 아름다운 나라에
누가 붉은 피 뿌려 놓았나
마음속에 되새김질 해요


세월이 가도 잊혀지지 않는
나 그대의 이름 넉자 불어가며
6월에 슬픈 사랑 맘에 안고
나 그대에게 편지 쓰고 있어요


불멸의 옛얘기 되새김질하며
잊지 말자고 6월 속에 편지 써요
삼천리반도 아름다운 금수강산
나의 영원한 사랑 대한민국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