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게시판 > 한국시조창작리듬론의 머리말 이영지

한국시조창작리듬론의 머리말 이영지
 
누구든지 영리목적의 광고성 정보를 본 게시판에 게시할 수 없습니다. 이를 위반할 경우 게시자의 동의없이 광고성 정보가 삭제됨은 물론,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음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9-03-17 19:48
한국시조창작리듬론의 머리말 이영지
 글쓴이 : 李英芝
조회 : 186  
   한국 시조작품 창작리듬연구 머리말.hwp (29.0K) [1] DATE : 2019-03-17 19:49:41
한국 시조작품 창작리듬연구


 철학박사
 문학박사
                   
이 영 지





□ 머리말

이 책은 본 연구자가 이 세상에서 맡아 할 수 있는 일을 하는 책입니다. 본 연구자는 한국문학 장르의 하나인 시조시인으로 1979년 등단하면서 일=(일어나의 고어)어나 오로지 시조작품에 매진하고 은나 은나 힘주며 일어나 1997년 시(창조문학)로 다시 등단한 시인입니다. 바로 살아 숨 쉬며 우리말이 산스크리트어·히브리어·라틴어·한자·영어·아람어·아카드어 등 세계의 반을 차지하는 지역에서 발견되는 놀라운 사실 앞에 감격한바 있습니다. 그 중에 히브리어에서 발견되는 우리말에 주력! 그 중의 하나 아빠야 아빠야는 라틴어 abba·아람어 아빠 아빠야·아카드어 ayabba 아빠!로 부르는 기이한 일에 힘이 솟습니다.
본 연구의 시조창작은 우리말! 가령 하늘하면 하늘이라는 말만 달랑 말하지 아니하고 하늘이 하거나 하늘이다라고 말합니다. 그래서 3글자와 4글자가 생깁니다. 시조작품 리듬은 초장 중장 모두 이 3·4·3·4 반복리듬입니다. 왜 두 번 반복하느냐 하는 문제는 반복되는 우리의 삶이 처음과 두 번 반복 서로 다른 의미·서로 상응되는 일 혹은 처음과는 다른 두 리듬·강조리듬입니다. 성경은 이 두 번의 리듬을 예수님 자리로 강조합니다.
또는 3이 여성·4가 남성 리듬 이미지입니다. 저의 조상 이퇴계 할아버지가 주장하신 이기철학의 상응원리입니다.
 
3·4·3·4
3·4·3·4
3·5·4·3

그리고 마지막 시조작품의 종장은 남자 여자의 문제로 말하자면 둘이 만나 아 좋다 하는 바로 우리말 곧 산스크리트어 아 아 아 입니다. 즐거웁고 기쁘고 감탄할 때의 아!·친구 만나 아!·이 친구 오랜만에 악수하며 아!·좋은 경치에 아!  오 이렇도록 대화체 시조 종장 첫 3자 감탄 기법입니다. 종장 첫구 3자 님이여·벗이여·어즈버·아희야·이육사「청포도」시의 아이야!·이상시 오감도 9호 나는 참!·친한 친구끼리 이 새끼·아이야·아아아·그렇군·그렇지!
이에 맞먹는 시조의 묘미는 종장 끝구 3자입니다. 처음 감탄과 달리 생략될 성질의 하노라 대응입니다. 이세보 시조 450여수가 모두 종장의 마지막 3자가 생략되고 시조창에서는 종장 끝 구 3자를 임금님 앞·어른 앞에서 말하지 않는 겸손입니다. 그리고 종장 3·5·4·3의 5·4 는 역시 첫구 3자에 대한 설명 설정으로 시의 마디를 넘어서는 절정인바 시조를 시조 다웁게 하는 시조 창작 작품리듬입니다. 
우리민족은 우랄알타이계통 민족입니다. 글자그대로 우러러 보는 민족입니다. 사실 우리말은 발견되는 몇 각국의 언어에서 그대로 우리말이 나타납니다. 특히 제가 관심 두는 히브리어에서 아주 많이 나타납니다.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하나님이 허락하신 사계절과 유일하게 허락된 우리 토속사투리어가 어울려 만들어진 시조작품리듬을 저는 석사학위 논제로 노산시조(鷺山時調)연구에서 시조작품 자수의 진정성 3·4·3·4·3·4·3·4·3·5·4·3의 표준치를 찾으려 노력 하였습니다. 이 심취의 결과 박사학위 논문 한국 이 상(李箱)시에서 시조작품의 기본 리듬 발견 그리고 이에 힘을 얻어 신학을 전공하면서 저의 기본 연구바탕인 우리나라 자생 시조작품 리듬의 삼 단위 초장·중장이 지닌 리듬과 종장의 회복성의 리듬순서로 초월성과 현실성과 회복으로 신학 접목 연구자료 확인 했습니다.   
이에 더욱 우리말 대화체가 시조작품리듬에서 필히 요구되는 리듬  그것도 숨 쉬는 언어 우리한글이 컴퓨터 자판기를 통해서 한글 창제 당시의 꼭지 이응 강·낭·당·랑·망·상·앙·장·창·캉·낑·꿩·꽝·등에서 ㆁ이 되 살았습니다. 수 만 년 전 사라진 무제국에서 우리의 지금 자취 언어가 발견되는 흥미 앞에서 무제국  왕족이 한국여인상임에 놀랍니다. The the Ha  河 저저기에 물 하 河 강상원 · 「사라진(沈沒) 무제국­ 東夷族에 母國』(서울: 朝鮮世宗太學院 · 2013). · 27 · 63.
의 바로 숨 시는 물의 언어 하! 제가 그토록 연구하는 물의 언어입니다. 숨 쉬며 헤헤거리는 우리의 산목숨 숨 쉬며 처음 태어나 아빠 엄마로부터 배운 언어가 미얀마어(버마어·산스크리트어·구자라트어·벵골어에서도 찾아지는 귀중한 우리 존재는 다름 아닌 시조작품의 리듬과 필연입니다. 산스크리트어는 지금도 우리들이 쓰는 하 웃으리 하 하 하! 감탄은 하늘 뜻을 따르는 초장·꿈과 이를 현실로 받아드리는 중장·종합하여 내 것으로 만드는 종장 리듬입니다. 하하하 웃으며 사는 목숨의 귀중한 가치는 바로 우리가 즐겨 쓰는 일상의 일을 시조작품으로 꿈을 시조작품 종장에서 구원과 기쁨으로 감탄합니다. 우리 민족은 아 하고 감탄하며 하하 웃을 일을 찾아내는 민족입니다.
                                      2019.  문학박사 철학박사 李 英 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