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게시판 > 찔레꽃 몸짓 사랑

찔레꽃 몸짓 사랑
 
누구든지 영리목적의 광고성 정보를 본 게시판에 게시할 수 없습니다. 이를 위반할 경우 게시자의 동의없이 광고성 정보가 삭제됨은 물론,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음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9-05-19 06:16
찔레꽃 몸짓 사랑
 글쓴이 : 하운
조회 : 90  

찔레꽃  몸짓 사랑

하운김남열

누군가를 죽도록 사랑하지 못한다면
죽어서 꽃으로 피어나지 못하리

누군가 원도 한도 없이 사랑하지 못한다면
죽어서 꽃으로 피어나지 못하리

해도 해도 부족함이 사랑이라지만
넉넉한 가슴에 상처 하나 없으리요

얼마나 뼈 속 까지 아픔이 사무쳤기에
얼굴엔 슬픈 기색 없이 온화하게 피어나며

그 짙은 향기 봄이 오는 길목에서
여름이 오는 길목까지 온 천지를 뒤덮나

사랑은 깊게 아프게 할수록
가슴 찢기는 슬픈 비애도 맞이한다지만

정녕 넌, 온몸 가시에 찔리는 고통에도
분노하지 않고 아름다운 꽃잎 피어낼 수 있으니

아, 이 얼마나 고결한 용서의 몸짓 사랑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