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게시판 > 코스모스

코스모스
 
누구든지 영리목적의 광고성 정보를 본 게시판에 게시할 수 없습니다. 이를 위반할 경우 게시자의 동의없이 광고성 정보가 삭제됨은 물론,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음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9-06-08 06:41
코스모스
 글쓴이 : 하운
조회 : 26  

코스모스

하운 김남열

목욕하듯 흘리는
아침 이슬방울의 유혹이
이토록 큰 시련이 될 줄이야

아침에 호흡하는
청순淸純한 숨결이
이토록 큰 아픔을 줄 줄이야

팔랑개비처럼
빙글빙글 춤추는
무희의 모습으로 보인 것이

목까지 잘리며
옷까지 하나하나 찢기며
아이든, 어른이든 할 것 없이
이토록 큰 수모를 줄 줄이야

하지만 잔인한 표적이 되어도
고통도 괴로움도 감내堪耐하고
마음으로 보듬으며
목 없는 처녀가 되어도

바람 부는 신작로 길
하루가 저물고 아침이 오면
반드시 다시 부활하리라는
새 하늘의 꿈을 꾸며 살았던
영원의永遠 생명체

내 이름은
코스모스

*영원永遠:시공을 초월함
* 어린 시절 코스모스를 잘라 허공에 띄우며 원을 그리며
내려오는 모습을 즐기며 놀던 옛적 모습이 생각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