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게시판 > 맨드라미

맨드라미
 
누구든지 영리목적의 광고성 정보를 본 게시판에 게시할 수 없습니다. 이를 위반할 경우 게시자의 동의없이 광고성 정보가 삭제됨은 물론,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음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9-06-10 04:31
맨드라미
 글쓴이 : 하운
조회 : 123  

맨드라미

하운 김남열

무슨 사연事緣있어
무더운 날
술에 취한 얼굴인가

미소도 향기도
느낄 수 없다는
사람들의 냉소에도

백합꽃 국화꽃
길섶의 풀잎마저
수군수군 거려도

모가지는 길어
붉은 닭 벼슬처럼
바짝 세우고서

죽음보다 힘든 
고독을 이겨낸
어느 날

취기에 깨어나
여물어 있는
한 바가지의 깨를

사람들에게
마음껏 쏟으며
조건 없이 선사하고
 
털털한 웃음으로
그만의 아름다움
표현하며

자비로운 모습으로
속 깊은 사람처럼
순박하게 피어나는 꽃



*맨드라미/닭 벼슬을 닮았다고
계관화(鷄冠花)라고 불린다.
또한, 맨드라미는 성질이 차서 말려서
차로 마시면 눈의 충혈을 내려주고 지혈작용에 효과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