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게시판 > 채송화

채송화
 
누구든지 영리목적의 광고성 정보를 본 게시판에 게시할 수 없습니다. 이를 위반할 경우 게시자의 동의없이 광고성 정보가 삭제됨은 물론,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음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9-06-11 05:50
채송화
 글쓴이 : 하운
조회 : 219  

채송화

하운 김남열

# 채송화 하나

키 큰 나무들이 부럽니
너는
웃는 모습이 이쁘잖아
내 영혼의 순수
내 마음의 도화지에
우선으로 그리고 싶은
귀여운 소녀들아

# 채송화 둘

화단에서 크는 채송화들
내가 주인인 줄은 안다

물을 좀 주세요
햇볕 좀 쬐게 해 주세요

가끔씩 보며
조리개로 얼굴을 적셔주고

방문을 활짝 열며
햇볕 내려앉는

아침을 여는 모습 보이는
채송화에게 난 주인이다

# 채송화 셋

피고 져도
세파의 흐름에
요동 않는 소녀들

키가 작지만
어찌
이쁘다 아니 하리요

한 여름 땡볕 아래에서도
마음이 곱다하니
얼굴 붉히는 꽃

하늘을 우러러
한번도
원망하지 않고

오히려 살아 있음을
축복으로 여기며
형형색색 아름다움 키웠으니

키가 작다고
그 사랑마음마저
바래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