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게시판 > 언젠가는

언젠가는
 
누구든지 영리목적의 광고성 정보를 본 게시판에 게시할 수 없습니다. 이를 위반할 경우 게시자의 동의없이 광고성 정보가 삭제됨은 물론,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음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9-09-13 19:46
언젠가는
 글쓴이 : 유토비
조회 : 197  

언젠가는

      글쓴이 :@applecat84

추석이 돼서
하루 종일 부엌에서 나가질 못하고 밤이 돼야 쓰레기 버리러 나왔다
한숨 쉬고 하늘을 바라보니
파란 하늘은 이미 온데간데 없고 먹칠한 밤하늘에 보름달이 떠 있었다
그 달의 표면에 엄마 얼굴을 보았다
먼데 시집보내고 걱정하는 표정으로 내가 나오는 것을 기다리느라
감나무 가지를 붙들고 있었던 것이다
"알고 있어요 걱정하지 마세요"
속으로 말하는 내 얼굴을 환한 빛으로 어루만져주는
은색 손길을 느꼈다

여러분은 보름달에 누구의 얼굴 이 생각 날까요?

사진출저: 네이버

이 글의 작가는 @applecat84님이십니다.

유토비 19-09-13 20:12
 
이 글의 작가는 @applecat84님이십니다. 저는 등록만 도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