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얼굴

홈 > 게시판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시론, 수필, 감상평 등과 일상적 이야기, 유머, 질문, 답변, 제안 등 형식이나 주제, 성격에 관계없이 쓸 수 있습니다.
(단, 영리 목적의 광고성 정보는 금지하며 무단 게재할 경우 동의없이 삭제하며 향후 이용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인간의 얼굴

하운 0 65
인간의 얼굴

하운 김남열

마음과 가슴이 만드는 얼굴

 사람은 다양한 얼굴을 지닌다. 거울에 비추어진 자신의 얼굴을 생각해 본적이 있는가. 아름답게 만 보이려는 얼굴이 아니었나, 혹은 그렇지 못한 얼굴에 대해서 비관하지는 않았는가. 그러나 사람들은 제 2의 얼굴인 본질적인 형태를 띈 얼굴을 지니고 있다. 그것은 사람들의 ‘마음과 가슴’으로 느껴지는 얼굴이며, 그로인해 외형적 얼굴에서 기운氣運을 느끼게 한다. 탁한 기운의 얼굴, 그렇지 않은 모습의 얼굴, 이러한 모습은 인간 내면의 마음과 가슴에 의한 움직임에 의해서 보여지는 선한 얼굴, 악한 얼굴, 선하지도 악하지도 않은 얼굴, 선하기도 악하기도 한 얼굴의 형태를 말한다, 또한 이러한 얼굴을 보이게 하는 것은‘마음과 가슴’의 향방을 결정하는 사고가 있기 때문이다. 그 사고는 수평적 사고, 수직적 사고, 수평적이면서 수직적인 사고, 본질적 사고 사고이다. 이러한 사고는 보편적이며 합리적 타당성의 논리의 힘을 지니고 있다.

불구적 보편성不具的 普遍性의 위험

 보편적 사고의 원인이 되는 보편성은 누구나의 공감을 가져야 한다. 개별적인 공감을 가지고서는 보편성을 획득하기 어렵다. 그것은 억지적 주장이며, 보편성을 가장한‘편견’이다. 보편성을 획득하기 위해서는 실천에 의한‘산 경험’이 있어야 한다. 경험주의는 그로 인해 발생하지만, 경험으로만 국한 되어버리면, 이론적 갑옷만 입고 무장만 한 행동하지 않는 경험이 된다. 경험하면 실질적으로 움직여야 하며 그 경험은 다수의 사람들이 인식 할 수 있도록 정당성, 합리성, 타당성의 이론적인 준거의 틀이 필요하다. 이 때 경험에 입각한 이론과 실천의 조합에 의한 행동은 진정한 힘을 가지게 되고 모두의 보편성을 획득하게 된다.
그러기에 그 보편적 생각은 이론과 실천의 합목적적인 생각이 행동으로 보여주는 생각이다. 그러나 문화적, 자본주의적 개인주의는 이론이 앞서거나 실천이 앞서거나 하는‘불구적인 보편성’을 만들어 대중을 미혹하며 대중 앞에 뻔뻔스럽게 부끄러움 없이 서고 있다.
 그러한‘불구적 보편성不具的 普遍性’은 정치, 경제, 문화 사회 전반에 깊숙이 침투하여 사람들을‘불구’로 만들고 있다. 대중집회, 대중 선전, 선거운동, 문화광고 등에서 우리는‘매의 눈’으로 본다면 직시할 수 있는 현상이다.
 불처럼 확 타오르다가 불꽃이 되어 사라질 때의 허무처럼, 사상누각砂上樓閣(모래위에 세우는 각루)의 과오를 계속 범하게 만든다. 그리고 대중은‘중병’에 걸리며, 큰 대형사건 사고가 발생하면 그 사건 사고가 나에게는 일어나지‘않겠지’하며 달구경하듯이 해버린다. 이것이 중병이다. 어느새‘불구의 보편성’이라는 칼날로 초토화시키는‘바이러스’보다 더한 병인‘불감’이라는 중병을 유포시키는  범죄의 현장이다.
이같이‘불구의 보편성’이라는 사고가 발생시킨 사건 사고 현장은 너무나 많다.
 과거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대구 지하철 참사, 연평해전, 기름유출에 의한 사고  등이 이러한 사례이다.

머리 검은 짐승의 말은 본질적 진실이 없다

 우리는 흔히“머리 검은 짐승은 거두지 말라”는 말이 있다. 여기서 머리 검은 짐승은 인간이다. 얼마나 인간이란 존재가 배신을 밥 먹듯이 하고, 의를 저버리며, 인간답지 않은 행동을 하면 이러한 말들이‘보편적(널리 알려져 사람들에게 인지되는 것)’으로 나도는 말이 되었을가? 인간의 진실의 기준은 무엇인가?
그것을 선한 얼굴, 악한 얼굴, 선하지도 악하지도 않은 얼굴, 선하기도  악하기도 한 얼굴의 형태의 ‘보임’속에 말해지는 모습과 수평적 사고, 수직적 사고, 수평적이면서 수직적인 사고, 본질적 사고 사고의‘보이지 않음’속에서 말해지는 모습을 통해서 유추해 볼 수가 있다.

무아無我의 얼굴

 인간에게 비추어지는 모습이나 사유하는 생각이나 모두‘부조리성’을 안고 있다. 그래서 사람들의 얼굴이 어떠한 모습으로 비추어지거나 어떠한 생각을 하더라도‘부조리성’을 안고 있기에 우리가 보편적이라고 생각하는 것조차도 부조리 하다고 본다. 그 부조리는 인간내면의‘인간성의 상실’이며‘본질성의 상실’이다.
 인간의 본질적 바다에서 살아야 하는 인간 정신의 뿌리인 본질성이 사라졌기에 인간이 어떠한 얼굴을 하더라도‘예’하거나 ‘아니오’할 수밖에 없다. 즉, 아름다우면, 아름답지 않다고 해야 하고, 아름답지 않으면 아름답다고 해야 하는 것은 인간의 보이는 진실성에 대한 문제가 아니다. 부조리에 대한 지적이다. 그리고 본질성에 회칠 되어져 있는‘이기의 오염’이 정화되지 않는 이상, 인간이 부르짖는 말과 소리는‘허구’일 수밖에 없다. 아니면 옆집‘개 짖는 소리’가 진실한 것일 수가 있다. 욕심 많은 부자의 집 ‘고방’의 문은 많은 사람의 사랑을 위해 쉽게 열리지 않는다. 인간 역시 마찬가지이다. 이기라는 오염물로 채워져 있는 본질성은 개끗하게 정화시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스스로 깨어지고, 무너지고, 깨달음의 문턱에서나 가능한 일일 것이다. 그러나 희망은 없는 것이 아니다.
‘비우는 연습’‘깨어지더라도 남을 탓하지 않고 일어서는 연습’‘자신을 채우기 보다 타인의 허한 가슴을 채워주려는 연습’이런 모습이 일말의 희망을 준다.
그리고 마참내‘무아의 얼굴’원래의 인간의 모습인‘원 본질적’인 모습으로 다시 태어나 새 하늘과 새 땅을 볼 것이다.
 그러나 그러기 전에는 인간의 모든 행위는 부조리 하며 진실성이 결여 되어 있다.
자기가 생각하는 만큼 행동하고 자기가 이해하는 만큼 타인을 이해하려고 할 것이다. 따라서 보편성이란 보편적 성질을 지닌 누구에게나 예외 없이, 언제나 항상(과거, 현재, 미래) 해당되는 어떤 것이다. 그렇지만 우리가 보편성을 애기 할 땐‘불구적 보편성’속에서 헤매며 우리가 그 불구적 보편성을 ‘보편주의’로 이념화 하려 하지 않았나 되새겨 봐야 할 것이다. 왜냐하면‘불구적 보편성’이 존재하고 난무하는 시대는 언제나 어수선하고, 돈키호테처럼, 삐에로처럼 사람들의 미친 짓은 끊이지 않을 것이며, 비록 그 사회가 민주주의, 자본주의, 공산주의, 사회주의의 얼굴과 사상을 가지고 있더라도 그것은 변장한 다양한 얼굴의 한 부분일 뿐이며, 인간 부조리는 소멸되지 않고, 그대로 우리 개개인의 몸속에서 우리 몸을 오염시킨 채 웅크리고 있기 때문이다.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61(1) 명
  • 오늘 방문자 1,115 명
  • 어제 방문자 1,192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1,996 명
  • 전체 게시물 176,610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