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아 온 눈물인가

홈 > 게시판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시론, 수필, 감상평 등과 일상적 이야기, 유머, 질문, 답변, 제안 등 형식이나 주제, 성격에 관계없이 쓸 수 있습니다.
(단, 영리 목적의 광고성 정보는 금지하며 무단 게재할 경우 동의없이 삭제하며 향후 이용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참아 온 눈물인가

현영길 0 20
<p><p><p><p>&nbsp;&nbsp;&nbsp;&nbsp;&nbsp; <table class="protectTable" id="protectTable"><tbody><tr><td><div class="board_post tx-content-container" id="user_contents">
<script type="text/javascript">&nbsp;&nbsp;&nbsp;&nbsp; </script>
<center><table bordercolor="#000000" style="border-collapse: collapse;" border="0" cellspacing="2" cellpadding="0"><tbody><tr><td><embed width="654" height="525" src="http://cfile281.uf.daum.net/original/993B55335E829DBA29DEBC"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 wmode="transparent" x-x-allowscriptaccess="sameDomain"> <div style="margin: 5px 0px; left: -710px; top: -550px; position: relative;"><div id="layer1" style="margin: 5px 0px; left: 820px; width: 290px; height: 370px; position: absolute; z-index: 1000;"><pre><span id="style" style="line-height: 18px;">
<p align="left"><font color="maroon" face="굴림" style="font-size: 9pt;">

참아 온 눈물인가

          /玄房 현영길


당신 눈 이슬
임종 앞둔 흘리신 눈물
눈물의 아픔!



시작 노트: 아버지께서 임종하시기 몇 주 전
아버지께서 찾으신다는 장호원의 길 간 경화
말이라는 아픔 속에서도 자녀에게 아픔 모습을
보이지 않으셨던 당신의 마음 임종을 앞둔
며칠 전부 터 전화를 받고 찾아뵈었지요.
아버지께서는 저에게 이마를 보여주셨습니다.
이마에는 그동안의 아픈 상처가 눈에
고여 있었습니다.







                                                                                                                   
</font></p></span></pre></div></div><center></center></td></tr></tbody></table><font face="굴림"><embed src="http://pds40.cafe.daum.net/original/1/cafe/2007/08/21/06/43/46ca0aff1a33b&amp;.wma" type="audio/mpeg" style="width: 0px; height: 0px;"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 autostart="true" loop="1" volume="0" enablecontextmenu="False" x-allowscriptaccess="sameDomain"></font> <center><pre><font color="green" face="엔터-풀잎9" style="font-size: 9pt;"><font face="굴림">
</font><br></font></pre></center></center></div></td></tr></tbody></table><br><p><br></p>
<p><br></p>
<p><br></p>
<p><br></p>
<p><br></p>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60(1) 명
  • 오늘 방문자 1,060 명
  • 어제 방문자 1,314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19,796 명
  • 전체 게시물 177,192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