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친정집처럼 들어왔습니다. 주인을 잃고 방황했을…

홈 > 게시판 > 방명록쓰기
방명록쓰기

시사랑을 방문하신 모든분들을 환영합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물론,  건의사항 등을 남기셔도 됩니다.
글 남겨주신 모든 분들께 일일이 답변드리지 못함을 너그럽게 용서하세요~

 

오랜만에 친정집처럼 들어왔습니다. 주인을 잃고 방황했을…

권옥희 1 40
오랜만에 친정집처럼 들어왔습니다.
주인을 잃고 방황했을 나의 시들과 반가운 해후를 하면서
다시 열심히 찾으리라 마음을 다잡아 봅니다.
새로워서 약간은 낯설었지만 금방 익숙해졌습니다.
나그네는 방관해도 쥔장은 끊임없이 이곳을 발전시켜나간 것에
고맙고 감사한 마음 전합니다.
1 Comments
시사랑시백과 05.21 00:23  
돌아온 탕자(?)가 되셨나봅니다.
돌아 오셨으니 다행입니다... 불편한거 어려운거 있으면 주저없이 하문하십시오.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5 명
  • 오늘 방문자 1,001 명
  • 어제 방문자 1,355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76,133 명
  • 전체 게시물 176,508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